‘윤리적 패션’이라는 ‘비건패션(vegan fashion)’은 뭘까?

윤리적 패션, 비건 패션 의식주의 변화가 차례로 이루어지고 있다.                                          들어는 봤나? 비건패션                                                                                                                   

비건패션(vegan fashion)이란 가죽, 모피, 울 등 동물성 소재를 사용하지 않고 만든 옷을 뜻하는 말이다. 동물성 식재료를 배제하는 채식주의자인 ‘비건’에서 비롯되어 파생된 말이다. 최근 들어 환경·동물 보호에 앞장서는 에코 소비가 ‘트렌드’로 떠오르면서 비건 패션도 자연스럽게 주목받고 있다. 가장 대표적인 예로 환경·동물보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윤리적 다운 인증을 받은 제품을 비롯한 인조 모피 등을 입는 비건패션이 인기를 끌고 있다.

동물보호가를 비롯하여 비건패션을 지향하는 사람들은 동물도 인간처럼 고통과 감정을 느낄 줄 알며 삶을 영위할 권리가 있다고 본다. 따라서 의복을 만드는 과정에서 인간의 이기심 때문에 살아 있는 동물의 털을 뽑거나 산 채로 가죽을 벗겨내는 등의 가혹행위를 가하는 것을 엄격히 지양하고 반대한다. 동물 학대에 대한 비판 의식이 높아지면서 유명 패션 브랜드들도 모피로 만든 의류 라인을 없애고 ‘퍼 프리(fur free)’를 주창하는 등 비건패션 대열에 들어서고 있다. 명품 브랜드 구찌와 지미추, 톰 포드 등은 2016년 모피 사용을 중단했으며, 세계 4대 패션쇼 중 하나인 런던패션위크는 2018년 9월 패션쇼부터 모피로 만든 옷을 금지했다.

중앙 정부가 앞서서 모피 생산이나 판매를 금지하는 나라도 있는데, 2000년 영국은 세계 최초로 모피 생산을 위한 동물 사육을 금지했고, 오스트리아, 덴마크, 체코, 노르웨이 등의 국가가 뒤따라 모피 생산을 금지한 바 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웨스트 할리우드에서는 세계 최초로 모피 판매 자체가 금지되기도 했다. 한편 기존의 사용되던 가죽은 합성피혁으로, 울이나 모피는 나일론이나 아크릴, 폴리에스테르 등 합성 소재로, 실크는 나일론, 레이온, 폴리에스테르, 텐셀 등의 소재로 대체하는 등 대안이 등장하고 있다.

http://www.dailypop.kr/news/articleView.html?idxno=38264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