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브, 2만 헥타르 삼림 복원할 것

도브는 숲 복원 프로젝트를 통해 인도네시아 북부 수마트라에 있는 2만 헥타르의 삼림을 복원하고 보호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유니레버의 브랜드 도브는 세계 환경의 날에 맞춰 이 프로젝트를 발표하며 전 세계에서 가장 다양한 생태계의 일부인 북수마트라 저지대 열대우림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설명했다. 또 향후 5년 동안 미국의 비영리 보존 재단과 인도네시아 정부와 함께 산림녹화 작업에도 착수할 예정이다. 이는 유니레버가 약속한 10억 유로(1조 3천억)규모의 유니레버 기후 & 자연 펀드에서 금액을 지출할 계획이다.

숲 복원 프로젝트 외에도 유니레버 회사 자체적으로 2030년까지 150만 헥타르의 땅과 숲, 해양을 재생하기로 약속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이곳은 다양한 미용 및 개인 관리 제품에 사용되는 재료를 재배하는 데 필요한 것보다 더 많은 땅이다.

수마트라와 보르네오는 호랑이, 코뿔소, 오랑우탄, 코끼리가 함께 사는 유일한 곳이다. 1995년 이후 400종 이상의 종이 살고 있는것으로 기록되었으며 완전히 새로운 50종 이상의 종이 포함된다. 토종 수마트라 호랑이, 코뿔소, 구름무늬 표범, 랑구르는 모두 멸종 위기에 처해 있으며, 말라얀 타피르, 순다판올린, 삼바르사슴도 멸종 위기에 처해 있다. 현재 북부 수마트라의 동식물군에 대한 주요 위협은 대부분 농업 개발과 야자유 재배에 의해 추진되는 삼림 벌목이다.

도브에 따르면 이 산림복원작업은 30만톤 이상의 이산화탄소를 잡아두고 20만톤의 이산화탄소 배출을 추가로 차단한다. 이 사업은 지역 거주자 1만 6천여 명과 산림어린이집 설립, 기술지원 및 훈련 제공하는 ‘생계개선’ 등을 지원하는 것도 목적이다. 이와 동시에 유니레버가 파트너인 지속가능경영연합은 북수마트라에서 지속 가능한 경제발전을 가속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