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EGILOG

경남교육청 “채식급식, 월 1회 이상” 권고

경남지역의 학생들은 2학기부터 월 한 차례 이상 ‘채식급식’을 하게 될 전망이다.

경상남도교육청(정책숙의 공론화추진단)은 지난해 9월 ‘기후위기·환경재난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채식급식의 확대’로 선정된 의제에 대해 5개월간 숙의 과정을 거쳐 △교육공동체의 인식 전환을 위한 기반 조성 필요 △기후 환경교육과 연계한 교육 병행 △채식 형태는 곡류, 과일, 채소, 해조류, 달걀, 우유, 생선을 섭취하는 페스코 △횟수는 월 1회 이상으로 하되 학교별 민주적 의사 결정에 따라 확대 가능한 것으로 합의했다.

경남교육청은 공론화추진단의 정책권고안을 토대로 지속 가능한 채식급식 추진을 위한 전담팀을 구성해 이달 중 세부 실행방안을 마련해서 돌아오는 9월, 2학기부터 채식이 학교급식에 적용되도록 할 계획이다.

최승일 공론화추진단장은 “미래세대의 생태적 생활방식으로의 전환을 위한 거시적 관점에서 접근했다”면서 “지속 가능한 채식급식을 위해 교육공동체의 광범위한 의견수렴 과정을 거쳤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교육청은 지구의 날(4월 22일)을 앞두고 ‘먹고 즐기며 배우는 학교밥상’ 정책에 따라 일선 학교에 채식 식단과 교육자료를 보급했다.

Exit mobile ver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