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리랑카 화물선 침몰, 최악의 해양오염

인도 하지라항을 출발해 말레이시아로 향하던 화물선 ‘MV X-프레스펄’호가 스리랑카 콜롬보 인근에서 서서히 가라앉고 있다.

MV X-프레스 펄 화재는 지난 20일 콜롬보 북서쪽 약 9.5해리(18㎞) 지점에서 항구 정박을 위해 대기하던 중 발생했다 불은 13일간 이어지다 이달 1일에야 진압됐지만 스리랑카 당국의 항구 오염 우려로 먼 바다로 무리하게 옮기다 가라앉기 시작했다. 화재의 잔해인 플라스틱 알갱이들이 콜롬보 해안을 뒤덮으면서 해양생태계에 심각한 위협을 주고 있다. 콜롬보 시민들이 나서 해안가를 청소하고 하루에 200봉지가 넘는 알갱이를 수거했지만 역부족이다. MV X-프레스 펄 호에는 사고 당시 벙커유 278t, 가스 50t, 질산 25t과 다른 화학물질 등 천4백여 개의 컨테이너가 실려있었다. 그 결과로 미세플라스틱 수 톤이 남아시아 해변에 쌓이고 있으며, 당국은 해안 80㎞ 내 어업을 금지했다. 이 사고로 어부와 휴양시설 종사자 4500만명 이상이 피해를 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스리랑카 당국은 수도 콜롬보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화물선 MV X-프레스 펄 화재와 관련 선주와 선원 등을 상대로 환경 오염 책임을 물어 고소할 예정이다. 스리랑카 해양환경보호청은 최근 법무부 측과 면담해 선주, 선원, 보험사 등을 상대로 한 법적 대응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해양환경보호청장은 “세부 사항 검토 결과 (법적 대응이) 가능한 부분에 대해 행동을 취할 예정”이라며 “최악의 해양 오염”이라고 규탄했다.

해양 전문가들은 이번 사고가 현재 바다가 마주한 위기 중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고 보고 있다. 각국 최고 석학들의 모임인 국제한림원연합회(IAP)는 1일 현재의 해양환경 위기의 심각성에 대한 경고의 내용을 담은 ‘해양환경보호 성명서’를 냈다. 국내 과학기술 석학들의 모임인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이 처음으로 발의를 주도한 이번 성명에는 65개국에서 75개가 넘는 한림원과 관련 단체들이 함께 이름을 올렸다.

석학들은 성명에서 “지구의 생태계를 건강하게 유지하는 장치인 해양의 환경이 상상보다 훨씬 심각한 위기에 처했다”며 “인류 생존을 위해서라도 바다 환경을 보호하고 지속가능하게 이용할 수 있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