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머드 프레시, 270억원 규모 프리 시리즈B 투자 유치

푸드테크 기업 아머드 프레시가 총 270억원 규모의 프리 시리즈B 투자 유치를 달성했다.

올해 초, 미국에서 열린 ‘CES 2022’와 ‘2022 팬시 푸드쇼’ 등 글로벌 박람회에 잇따라 참가한 아머드 프레시는 국내 최초로 아몬드 밀크를 원료로 사용해 자체 개발한 비건 치즈를 선보이며 큰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일반 동물성 치즈와 비교해도 손색없는 식감과 풍미로 기존 유제품 치즈의 대체 가능성을 보이며 이번 투자 유치를 이끌어 냈다.

이번 투자 유치는 2020년 12월 62억원의 시리즈A 투자 라운드 이후 약 1년 반 만이다. 내년 하반기로 계획 중인 시리즈B 본라운드를 앞두고 진행한 이번 프리 시리즈B 단계에서 불과 1년 반 만에 4배가 넘는 투자금을 확보하게 됐다.

이번 투자에는 국내외 다양한 투자사들이 참여했다. 먼저 아머드 프레시의 잠재력을 높이 평가해 시리즈A 때부터 참여해 온 KDB산업은행과 한화투자증권, 대성창업투자, 세종벤처파트너스가 이번에도 함께한다. 특히 시리즈A 당시 전체 투자 금액의 절반에 달하는 30억원을 투자한 KDB산업은행이 또 한 번 아머드 프레시의 성장을 돕기로 했다.

신규 투자사로는 UTC인베스트먼트와 하나금융투자의 리딩 하에 오픈워터인베스트먼트, 롯데벤처스, D3쥬빌리파트너스, NH벤처투자, 아주IB투자가 참여했다. 특히 대체육 기업 임파서블푸드와 블루보틀커피 등 글로벌 푸드테크 기업에 대한 투자 전력은 물론 미국의 대표 대체육 기업이자 나스닥 상장사인 비욘드미트의 투자사인 미국의 콜라보레이티브펀드도 아머드 프레시의 나스닥 상장에 큰 지원군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아머드 프레시는 푸드테크 전문 기업으로서 그간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존 F&B 사업의 다양화 및 글로벌 진출을 본격화하고자 지난 4월 양유에서 현재의 사명으로 변경했다. 새로운 사명인 아머드 프레시(ARMORED FRESH)는 무장한 신선함이란 뜻으로 궁극의 신선함을 추구하여, 인간의 건강과 환경을 보호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담고 있다.

아머드 프레시 오경아 대표는 “비건 시장을 선도할 아머드 프레시의 성장 가능성을 믿고 참여해 준 투자자들 덕분에 시리즈A 때보다 4배가 넘는 투자 금액을 지원받을 수 있었다”며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미국과 싱가포르 등지에 글로벌 브랜딩을 본격화하고 전폭적인 투자를 통해 세계적인 수준의 비건 제품으로 끌어 올릴 예정이다”고 전했다.

Avatar

Yina

베지로그(Vegilog) 에디터입니다. 트위터 : @Vegilog 기사제보, 광고문의 : vegilog.com@gmail.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