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육류 세포 농업 포럼 행사 열리다

지난 4월 19일, 중국 상하이에서 세포 농업 포럼이 첫 번째 행사가 있었다. 주최는 상하이에 본사를 둔 ‘셀엑스(CellX)’사로 각 분야별로 대체육 생산자, 연구팀, 인프라 파트너 등 약 30개 업체가 참가했다.

포럼의 목적은 규제 프레임워크의 확립, 재배 제품들을 소비자에게 소개하는 것 뿐만 아니라 해당 분야에서 활동하는 사람들간의 교류다. 이 단체는 앞으로 기술을 더 발전시키고 성공적인 시장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모임을 시작했다.

CellX

대체 육류 중국 시장

중국은 동물성 단백질에 대한 욕구가 큰 나라다. 중국의 평균적인 사람들은 현재 매년 돼지고기, 가금류, 쇠고기를 합쳐서 49.3kg을 소비한다. 양적으로는 세계 최대의 육류 소비국이며, 모든 면에서 중산층 확대와 높은 가처분 소득 수준 때문에 수요는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중국은 축산 제품 국내 생산과 육류 수입을 혼합하고 있다. 2019년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 때처럼 공급망 붕괴는 고통스러울 수 있는데, 이는 중국 자국의 돼지고기 공급의 4분의 1까지 줄어들었다. 이것은 국가의 식량 안보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고 대체 단백질 소싱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 세계 식량 공급망이 유동적이고 동물 농업의 환경 발자국이 문제가 되고 있는 상황에서, 국내 재배 육류 부문을 개발하는 것으로 그 돌파구를 찾았다고 단체는 설명한다.

CellX

중국 최초의 육류 재배 포럼

제1회 중국세포농업포럼에 참석한 회사는 상하이의 CellX, 홍콩에 본사를 둔 아방미트, 난징에 위치한 조스퓨처푸드 등이 있었다. 이스라엘의 알레프 팜스와 슈퍼미트, 캘리포니아의 업사이드 푸드, 블루 나루, 싱가포르의 터틀트리 랩스, 네덜란드의 모사미트 등 향후 중국 시장에 대한 관심이 큰 국제 참가자들 또한 동참했다. 여러 연구 기관과 산업 파트너가 참가했다.

국제식품법 전문가 윌프레드 펑은 현재의 규제를 논의하면서 포괄적인 설명했다. 주요 의제로 제품의 명명 및 분류, 사전 시장 통관을 위한 데이터 요구 및 프로토콜, 업계 모범 사례의 합의, 중국 내 식품 생산 허가 등 4가지 핵심 규제 문제에 대한 대화를 제기했다. 중국의 5개년 농업 계획에 재배된 고기와 미래 식량을 포함시키는 것을 지지하는 발언이 이어졌다.

중국정부는 육류 부문은 급성장하고 있는 재배 부문에 대해 지지하는 입장을 갖고 있다. 중국육류연구센터와 중국육류협회 대변인이 포럼에 참석해 이 분야가 혁명적이지만 성공을 위해선 정부 관리들과의 더 나은 대화를 활용하기 위해 양식 육류를 위한 구조화된 플랫폼을 건설하는 아이디어에 지지를 보냈다.

중국의 세포 농업 포럼은 전 세계적으로 세계 재배 분야의 의제를 발전시키기 위한 소수의 새로운 기구들 중 하나이다. 지난 달 APAC 세포 농업 협회가 출범한 바 있다. 작년 12월엔 벨기에에서 유럽 세포 농업 협회가 생겼고 모사미트 등 13개 기업이 동참했다. 회원들은 관련 위원회와 전략적 네트워킹 그룹을 구성하기 위해 함께 일하고 있다. 이것들은 미래 소비자와의 관계를 진전시키고 규제 입법을 가속화하기 위한 단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