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첫 식물 기반 요리 학교 개교

홍콩의 푸드벤처회사인 그린 먼데이(Green Monday)가 부동산 기업인 그레이트 이글 그룹과 협력해 홍콩 최초의 식물 기반 요리 아카데미를 열었다.

레스토랑 셰프, 홀 매니지먼트, 서버를 위한 이 요리학교는 최근 이뤄지고 있는 메뉴의 변화를 고취시키기 위해 식물성 재료, 요리, 식사 등에 대한 교육 과정을 운영할 예정이다.

홍콩의 식습관 변화위해

이 프로젝트의 목표는 홍콩의 활기찬 F&B 산업에서 지속 가능한 식물 기반 식습관을 주류로 만드는 것이다.

7월 28일에 열렸던 첫 수업에서는 요리, 접객, 영양학과 학생들이 식량 생산과 농업 자원 사용에 관한 세션에 참여했다. 이들은 동물고기보다 훨씬 기후친화적인 식물성 고기 대안을 사용해 요리를 만드는 새로운 혁신적인 기술과 기술을 배웠다.

전세계적으로 동물 농업은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약 18%를 차지하며 토양 침식, 산림 벌채, 수질 오염의 주요 원인이다.

앞으로 식물기반조리예술아카데미는 레스토랑 셰프, 접객 전문가들에게 더 많은 식물성 기반의 식재료를 사용하는 것에 대해 교육하고, 메뉴를 만들며 플랜트 포워드 다이닝을 개척할 예정이다.

지구를 위한 식습관 바꾸기

그레이트 이글 그룹은 그린 먼데이와의 이니셔티브가 음식을 핵심으로 하는 광범위한 지속가능성 계획의 일부라고 말한다.

홍콩과 전 세계에서 여러 호텔과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이 부동산 그룹은 현재 지구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기 위해 새로운 플랜트 포워드 요리로 메뉴 개편이 한창이다.

이 그룹 셰프은 그린 커먼 체인점을 통해 다섯가지의 새로운 요리도 출시했으며 모든 체인에서 배포되는 ‘그린 레시피 카드’를 통해 이 요리법을 알리고 있다.

그레이트 이글의 대변인은 “그린 먼데이(Green Monday)와 제휴함으로써 요리사들이 식물성 식습관에 대한 지식을 습득할 수 있게 됐다”며 “지역사회에 더 식물 친화적인 식습관을 도입하고 기후변화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린 먼데이 설립자이자 CEO인 데이비드 영은 이번 계획이 “기후변화, 식량 불안, 공중보건 등 세계적인 위기를 완화할 수 있는 새로운 식사 및 식사 문화”를 조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한다.

Avatar

Yina

베지로그(Vegilog) 에디터입니다. 트위터 : @Vegilog 기사제보, 광고문의 : vegilog.com@gmail.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