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아킨 피닉스, 활동가 레건 러셀을 기리는 행사참여

채식주의자인 배우 호아킨 피닉스는 지난 6월 캐나다 온타리오주 벌링턴에 있는 도축장 앞에서 열린 ‘돼지감시(Pig Vigil)’ 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모임에서 지난 6월 도축장 앞에서 열린 철야행사에 참석하다 트럭사고로 사망한 동물권 활동가인 레건 러셀을 기리는 행사도 함께 열렸다. 피닉스는 “레건과 이 불의를 끝내기 위해 목숨을 바친 모든 운동가들을 기리기 위해 이곳에 왔다”고 말했다.

피닉스는 지난 6월 그녀가 사망한 직후 캘리포니아 버논에 있는 스미스필드 소유의 농부 존 도살장에서 열린 1979년부터 동물권을 위해 투쟁해 온 러셀을 기리기 위한 밤샘행사에 100명 이상의 동물권리 운동가들과 합류했다. 피닉스는 6월 “레건 러셀은 친절한 손길을 경험해 본 적이 없는 돼지들에게 삶의 마지막 순간을 위로하며 보냈다”고 말했다. 또 “그녀의 비극적인 죽음이 애니멀 세이브 커뮤니티에 깊은 슬픔을 가져왔지만, 우리는 그녀가 흑인들과 함께 행진하고 원주민의 권리를 보호하며 LGBTQ 평등을 위해 싸우고 온정적인 채식주의자의 삶을 사는 등 그녀가 막기 위해 그토록 열심히 싸워온 잔혹함에 격렬하게 맞서 그녀에 대한 삶을 기억하고 기릴 것이다.”라고 말했다.

피닉스는 또한 러셀이 죽기 하루 전에 통과된 ‘Ag-gag(애그개그)’ 법안 156에 대해 언급했는데, 이 법안은 활동가들이 학대되고 있는 농장의 동물에게 물을 준다거나하는 ‘상호작용’하는것을 금지하는 법안이다. 집회에 참석한 영화 감독 션 몬순은 “온타리오 주 정부는 애그개그 법안(Bill 156)의 통과로 우리를 침묵 시키려고 할 수 있지만 우리는 결코 떠나지 않을 것이며 결코 물러서지도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작년 10월, 국내 동물권 활동가들이 용인의 한 도계장 앞에서 시위를 했었고 업무방해로 기소됐다. 1심 선고에서 참가한 활동가 등에게 벌금 300만원이 내려졌고, 최근 항소심이 있었다. 동물권에 대한 논의가 한국에서도 이뤄지고 있다. 이 항소심에 대한 선고는 돌아오는 12월 17일 있을 예정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