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쉬, 흑인인권 단체에 기부

러쉬는 현재 자선 냄비 프로그램을 통해 새로운 기부 노력으로 ‘Black Lives Matter’ 운동을 지원하기 위해 초기 25만 달러의 기부금을 조성하고 있다.

9월 15일까지 북미 전역의 흑인 커뮤니티에 조직적인 인종차별을 해소하고 힘을 실어주기 위한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25개 흑인 인권을 위한 풀뿌리 단체에 각 판매액의 100%(세금 제외)를 기부한다.

자선냄비 기부는 러쉬의 스태프와의 참여 과정과 협력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결정된다. 자선냄비 로션(7.95달러)은 모링가 오일, 알로에, 코코아 버터 등 윤리적으로 소싱된 재료로 만들어졌다. 이 새로운 약속은 LUSH가 지난 달 12개 블랙리브스 매터 운동을 지원하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의 일환으로 12개의 블랙리브 단체에 25만 달러를 기부한 것에 기초하고 있다.

트리샤 스티븐스 러쉬 자선기부 매니저는 “재정적 지원이 충분하지 않다는 것은 이해하지만 우리는 변화를 요구하는 사람들의 목소리를 높이는 것을 항상 지지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는 백인 우월주의와 제도적 인종차별에 계속 도전하고 흑인 공동체를 위한 형평성을 높이는 정책과 입법을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러쉬는 2007년에 자선냄비 프로그램을 시작했으며 그 이후 전세계 동물, 인간, 그리고 환경권을 위해 싸우는 3,000개 이상의 단체에 4700만 달러 이상의 보조금을 기부했다. 이 프로그램은 앨라배마 사회정의연구소와 리더쉽 운동과 모멘텀의 색채 여성 연구소와 같은 소수 풀뿌리 단체들에게 총 125개의 보조금 240만 달러를 주는 결과를 낳았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