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쉬의 첫 비건 초콜릿 바

귀리 우유를 베이스로 한 허쉬의 첫 비건 초콜릿 바가 출시될 예정이다. 제품은 클래식 다크와 엑스트라 크리미 아몬드 & 씨 솔트와 같은 맛으로 출시되며 각각의 제품에는 귀리 우유 기반에 논GMO라는 라벨이 붙어져 있다.

허쉬는 아직 초콜릿바의 출시 날짜를 확정하지 않았지만, 이르면 9월 5일에 오트 메이드 라인이 추가 매장에 출시될 것이고 한다.

허쉬의 BFY 정책

지난 2월 허쉬는 ‘BFY(Better for you)’ 옵션을 확대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발표했다. 기존 제품의 BYF 카테고리로의 혁신, 신제품 연구개발, 제품 공동창조 라이선스 계약, BYF 옵션을 제공하는 브랜드 인수 등 이 카테고리를 확대하기 위한 장기 전략을 추진 중이다.

그 발표의 시작으로 비건 초콜릿 바가 출시된 것이다. 제품의 핵심 성분인 귀리 우유는 인간과 동물, 그리고 지구환경면에서 유제품보다 더 나은 선택이다.

허쉬의 최고 성장 책임자인 크리스텐 릭스는 “우리는 미국 과자의 선두주자로서, 우리 소비자들은 누구나 쉽게 접할 수 있는 고품질의 맛을 제공한다.

일상적인 순간과 계절 그리고 특별한 옵션에 관한 소비자들의 요구를 이해하고 있다”며 “전문성을 확대하고, 새로운 기능을 구축하며, 더 더 많은 선택권을 제공하는 것은 우리가 이끌어야 할 다음 큰 카테고리 기회다”라고 말했다.

비건 킷캣은 수출되나?

네슬레가 생산중인 비건 킷캣은 올 초부터 판매가 시작됐다. 비건 초콜릿과 비건 웨이퍼의 조합으로 만들어진 새로운 킷캣 V는 1935년 오리지널 킷캣이 처음 소개된 영국 요크의 네슬레 연구 개발 팀에 의해 만들어졌다.

새로운 비건 킷캣 바를 가장 먼저 시도한 사람 중 하나는 셀럽 킴 카다시안이었는데, 그는 지난 6월 비건 ‘킴캣’ 바의 개인 맞춤 상자를 받았다.

제품은 영국에서 처음 출시되었으며, 에스토니아, 폴란드,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브라질 및 기타 지역(미국은 제외)이 그 뒤를 이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