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러티 비건, 첫 비건 칵테일 바

애틀랜타의 인기있는 비건 레스토랑 슬러티 비건(Slutty Vegan)의 CEO인 핑키 콜(Pinky Cole)은 칵테일 중심의 신개념 바인 ‘바 비건(Bar Began)’을 열기로 했다. 오는 2월, 애틀랜타 폰스시티 마켓 2층에 오픈 할 예정인 바 비건은 ‘바 씨어터’이라고 부르는 컨셉으로 게스트들을 즐겁게 할 계획이다.

메뉴는 샌드위치, 샐러드, 에그롤, 컬리플라워 윙, 버섯 치즈 스테이크등 비건 메뉴로 가득하며 신선한 주스로 만든 마가리타, 코스모폴리탄, 올드패션레드, 레몬드롭마틴 등 클래식 음료의 비건 버전의 ‘체험 칵테일’ 메뉴에 주안점을 둘 예정이다. 바의 분위기는 다양한 펀치메뉴와 독특한 컨셉으로 제공 될 예정이다. 또 사진 촬영을 위한 다양한 디자인 요소가 있는 즐겁고 흥겨운 분위기의 매장이 될 예정이다.

“오늘날의 문화는 진리를 탐구하는 것이며, 우리가 함께 걸어가는 진실은 공동체로서 더 건강한 음식을 먹고 우리 몸에 더 좋은 것을 준다는 것에 집중하고 있다는 것이다”라고 콜은 말했다. 바비건은 여전히 비건 라이프스타일을 유지하면서 잘 먹고 조금의 재미와 경험을 주는 것이 목표이다. COVID-19 전염병이 존재한다면 바는 고객들과 직원들을 건강하고 안전하게 유지하기 위해 광범위한 프로토콜을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콜은 2018년 8월 슬러티 비건(Slutty Began)을 푸드트럭으로 처음 출시했다. 다양한 토핑이 쌓인 시크릿 소스에 임파서블 버거 패티로 만든 비건 버거를 판매했다. 콜은 트럭에 500명이 넘는 배고픈 손님들이 5시간 동안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는 가운데, 2018년 1월 애틀랜타에 첫 번째 매장을 열어 첫 날 1,200명의 고객을 유치했다. 현재 콜은 조지아의 슬러티 비건(Slutty Began) 지점 3곳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곳은 마틴 루터 킹 주니어의 어린 시절 동네로 알려져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