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스타벅스, 비건 채식 옵션에 귀리 우유 추가

커피 체인점에서 유제품에 대한 채식주의 대체품에 대한 수요증가에 따라 스타벅스가 화요일 메뉴에 귀리 우유 음료를 추가했다.

시애틀에 본사를 둔 이 회사는 이 새로운 음료수를 미국 중서부의 1,300개 지점에서 구입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미국과 캐나다에서 코코넛과 아몬드 우유로 만든 새로운 음료를 출시했다.

식물성 우유의 인기는 건강과 환경적 이유 때문에 더 많은 소비자가 젖소의 우유를 피하면서 높아지고 있다. 지난 4년간 낙농 판매량이 줄었고, 미국 최대 낙농업체중 일부는 파산 신청을 했다.

대체 우유 부문은 18억 달러로, 귀리 우유 판매는 지난 1년동안 5천3백만 달러로 7배 이상 급증했다. 닐슨의 자료에 따르면, 소의 우유 판매량은 2015년 150억 달러에서 10월 26일까지 52주 동안 120억 달러로 감소했다.

시장조사업체 민텔은 2023년까지 비유제품 판매액이 31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중서부의 스타벅스에 귀리 우유를 공급하는 스웨덴에 본사를 둔 오틀리는 약 3년 전부터 미국에서 생산을 시작했고 뉴욕에 본사를 둔 버블 티 카페 Boba Guys , 시카고에 본사를 둔 Intelligentsia 등 여러 카페와 제휴하고 있다.

이러한 경향은 비욘드 미트와 임파서블 푸드가 패스트푸드나 고급 식당의 메뉴에 채식 패티와 소시지를 첨가하는 등 식물성 고기 대용품의 인기를 반영하고 있다.

스타벅스는 2018년부터 유럽에서 위리 우유를 곁들인 라떼와 커피를 판매했으며, 지난해부터 미국 내 일부 고급 매장에서도 판매하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