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교육청, 주 1회 채식 도입

울산시교육청이 기후위기에 따른 환경교육의 하나로 채식 급식 여건 조성에 나선다. 시교육청은 채식 급식 활성화 등의 내용이 담긴 2020년 학교급식 기본방향을 확정했다. 울산시교육청이 전체 학교에 월 1회 채식식단을 도입하는 등 학교급식 기본방향을 23일 발표했다.

학생건강과 위생방침 등이 담긴 올해 급식방향은 2017년부터 지속되고 있는 식중독 ‘0’(제로) 기록을 이어나가는 게 목표다.

특히 매년 증가하고 있는 청소년들의 비만을 줄이고 기후위기 대응 환경교육을 통한 학교 채식 급식 여건 조성에 박차를 가한다. 시범학교를 선정해 주 1회 채식의 날을 운영하고, 시범학교를 제외한 전체 학교는 월 1회 채식 식단을 자율적으로 운영하도록 할 방침이다.

또 시민들의 기후위기 공동대응 노력과 연계해 학생·학부모·교직원을 대상으로 채식식단 레시피를 개발·보급하고 홍보자료 배포 등 인식개선을 위한 기반도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올해도 모든 학교를 대상으로 연 2회 위생 점검을 하고, 해조류 등 수산물 소독 가열 여부를 집중관리할 예정이다.

시교육청은 매일 아침 조리작업 전 위생교육과 안전한 급식을 위한 위생 점검 등 예방활동 강화로 2017년부터 3년 연속 학교급식 식중독 발생 제로화의 기록을 보이고 있다.

이 밖에 연 1회 학교별 급식 만족도 조사, 학교 홈페이지에 급식 정보 제공, 식재료 원산지 표시제, 알레르기 유발식품 표시제 등을 한다. 특히 올해부터는 축산물이력번호를 표시할 예정이다.

One thought on “울산시교육청, 주 1회 채식 도입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