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 채식사료 ‘브이플래닛’ 국내판매

반려동물 전문 식품회사인 드림펫푸드가 100% 채식 사료인 브이플래닛(V-Planet)을 수입·판매하기로 했다.

브이플래닛은 수의사와 동물 영양 전문가팀이 함께 개발해 AAFCO(미국사료협회) 기준을 모두 충족한 채식 사료다. 밀, 옥수수, 대두는 물론 육류 부산물과 공장식 축산물, 필러로 불리는 충전재 등을 사용하지 않았으며 완두콩과 렌틸콩, 퀴노아 등 유전자변형물질이 없는 프리미엄 원료를 사용했다.

브리플래닛의 린제이 루빈 부사장은 “많은 한국인들이 동물들의 복지와 환경 상태에 대해 걱정하기 때문에 식물 기반 생활 방식을 채택하고 있습니다” 며 “하지만 그들은 비건 애완동물 사료를 위한 많은 선택권을 가지고 있지 않았습니다. 저희 브이플래닛 제품을 드림펫푸드를 통해 한국 시장에 선보이면서 그들에게 좋은 변화를 줄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합니다”고 말했다.

채식 사료는 비만 강아지에게 긍정적인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미국 밴필드(Banfield) 동물병원에 따르면 전 세계 반려동물의 40% 이상이 비만으로 추정된다. 보호자의 44%에서 많게는 72%가 반려동물의 체중을 과소평가하는 경향이 있다는 보고가 있다.

드림펫푸드는 1994년부터 국내 반려동물 산업에 뛰어들어 치밀한 첨단 연구와 분석을 통해 국내 반려동물 사료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정엽 대표는 “채식이야말로 동물의 비윤리적이고 무분별한 도살을 막고 지구온난화를 일으키는 동물산업으로부터 환경을 보호할 건강한 무기”라며 “100% 채식 비건사료 브이플래닛이 동물사육으로 인해 발생하는 토양 및 수질 오염을 줄이는데 동참해 동물과 인간의 삶, 그리고 나아가 지구의 환경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브이플래닛의 모회사인 브이독은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가족 소유의 국제 비즈니스로 15년 동안 식물 기반 개 사료를 만들어 왔다. 브이프래닛 제품은 캐나다에서 옥수수, 콩, 밀이 없는 비건 단백질과 영양 NON-GMO 성분을 사용하여 만들어진다.

Avatar

Yina

베지로그(Vegilog) 에디터입니다. 트위터 : @Vegilog 기사제보, 광고문의 : vegilog.com@gmail.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