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살부터 동물을 음식으로 볼 가능성이 높아질까?

마트의 정육코너를 지나치며 판매중인 고기를 보며 농장의 동물들을 떠올리는 아이들은 많지 않다. 오늘 읽은 동화책에 등장했던 돼지의 조각이 저렇게 팔린다는걸 언제부터 알게 될까?

영국 엑서터 대학의 연구팀에서 수행된 이 연구는 ‘동물에 대한 도덕적 견해의 연령별 차이(Age-Related Differences in the Moral View of Animals)’라는 주제로 발표됐다. 연구는 그 나이가 대략 11살이라고 발표했다. 연구는 일부 동물을 음식으로, 다른 동물을 애완동물이나 반려자로 식별하는 것에 대한 태도가 어린 시절부터 성인기까지 어떻게 변화하는지 조사했다.

조사 결과

연구원들은 동물의 가치에 대한 그들의 믿음이 그들의 종에 따라 어떻게 달라지고 그들이 보통 어떻게 그 동물을 다루며 그들이 어떻게 느껴야 하는지, 그리고 어떻게 다루어야 하는지를 조사하기 위해 어린이들(9-11세), 청소년들(18-21세), 성인들(29-59세)의 표본에 걸쳐 479명을 조사했다. 연구원들은 어린이 집단이 도덕적인 서열(애완동물에서 음식까지)에 따라 동물을 종에 따라 분류할 가능성이 낮다는 것을 발견했다. 아이들은 또한 돼지가 성인 그룹이 믿는 것보다 더 나은 대우를 받아야 한다고 믿었다.

연구자들은 이러한 발견들이 우리가 성년이 되면서 동물에 대한 개념화가 형성되어 형성되는 동안 인식의 변화를 위한 여지를 남겨준다는 것을 밝혀주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믿는다. “우리의 연구 결과는 우리가 어떻게 아이들에게 인간과 인간이 아닌 동물과의 관계에 대해 말하는지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시사합니다” 라고 주요 저자인 루크 맥과이어 박사가 성명서에서 말했다. “아이들은 동물을 포함한 자연계에 해를 끼치는 것을 고려하도록 동기를 부여하고 있으며, 따라서 우리는 어릴 때 음식 결정에 대한 이러한 논의를 시작하는 것을 고려하기를 원할 수도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우리는 일부 동물은 사랑하고 돌보며, 다른 동물의 학대를 묵인한다. 이러한 동물 분류가 종족에 따른 존재의 도덕적 위계질서가 생겨나기 전 아이들은 덜 종족주의(speciesism)적이고, 애완동물보다 농장동물을 음식으로 분류할 가능성이 낮고, 농장 동물들이 더 잘 대접받아야 한다고 생각하고, 육류와 동물성 제품을 먹는 것이 덜 도덕적이라고 생각한다.

이 결과는 환경과 동물윤리에 관한 교육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근거가 될 수 있다. 엑서터 대학 연구 외에도 비영리 싱크탱크 센티언스 인스티튜트가 실시한 2017년 설문조사를 포함하여 이러한 사고 단절에 대한 다른 연구가 수행되었다. 여기서 연구진은 동물농업에 대한 태도 등을 1094개 표본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절반 가까이가 도축장 금지(47%)를, 33%는 모든 동물농업을 금지하는 것을, 69%는 동물농업을 가장 중요한 사회문제 중 하나로 꼽았다.

이러한 범주의 형성은 초기에 상당히 유연하다는 것을 발견한 후 맥과이어는 청소년기의 종차별의 발전을 관찰하는 것이 기후 위기와 싸우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Avatar

Yina

베지로그(Vegilog) 에디터입니다. 트위터 : @Vegilog 기사제보, 광고문의 : vegilog.com@gmail.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