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비건 친화적인 도시는 어디일까?

미국내에서는 휴스턴, 전 세계에선 런던

money.co.uk의 지역 연구에 의하면 텍사스주의 휴스턴이 미국에서 채식주의자로 살기에 가장 좋은 도시로 나왔다.

이 연구는 도시 식생활과 특화 음식점의 수, 식단을 선택할 수 있는 테이크아웃 서비스, 특화 요리 강좌의 수, 특화 요리를 위한 재료비 등 생활습관 제공에 대해 분석했다. 덴버, 로스엔젤레스, 댈러스는 휴스턴을 이어 다음 순위를 기록한 도시들이다.

댈러스는 식물성 식사를 위한 식료품을 살 수 있는 가장 저렴한 곳으로 토마토, 양파, 양상추, 쌀의 가격이 뉴욕시에 비해 58% 저렴하다고 한다. 그리고 바비큐 요리로 유명한 도시임에도 불구하고, 텍사스는 특별한 요리 강좌의 수가 많고 음식 가격이 낮기 때문에 10위권 안에 두 도시가 포함된 유일한 주이다.

이 자료는 또한 로스앤젤레스, 휴스턴, 피닉스가 미국에서 가장 많은 수의 전문 레스토랑과 테이크아웃 옵션을 제공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로스앤젤레스의 채식주의자들은 식물성 식당 1,036개와 테이크아웃 서비스 1,596개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이에 비해 비건 친화적인 테이크아웃이 뉴욕에서는 54%, 샌디에이고에서는 69% 줄어 773개의 스페셜 테이크아웃 옵션을 가지고 있다. 뉴욕, 시카고, 로스앤젤레스는 비건 요리 수업을 세계에서 가장 높은 도시인 런던보다 3배 더 많이 제공한다.

한편 온라인 비건 레스토랑 가이드인 해피카우(HappyCow)가 작년에 발표한 비건 친화적인 도시로는 런던이 1위를 차지했다. 이 기준은 도시의 채식 친화성에 대한 전반적인 인상, 도시에서 가장 채식주의적인 5마일 반경 내에 있는 채식주의 레스토랑의 수, 그리고 이 지역에서 채식주의자와 채식주의 음식을 제공하는 식당의 수이다. 1위는 런던, 2위는 뉴욕, 베를린 그리고 로스엔젤레스, 토론토 순이다. 6위부터는 바르샤바, 포틀랜드, 방콕, 텔아비브, 프라하 순으로 나왔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