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 2040년부터 내연기관 판매안함

자동차업체인 혼다가 “2040년부터 세계시장에서 전기자동차(EV)와 연료전지차(FCV)만 판매하겠다”고 밝혔다. 일본 자동차업체 중 휘발유 차량은 물론이고 하이브리드차조차 판매하지 않겠다고 밝힌 기업은 혼다가 처음이다.

그리고 2030년, 2035년 매출목표 중 40%, 80%를 전기화 하며 일본에서 100% 전기자동차 판매(하이브리드차 포함)라는 추가적인 목표도 세웠다. 그리고 완전히 새로운 전기자동차 플랫폼을 출시할 계획 밝혔다.

이번달 1일 취임한 미베 도시히로(三部敏宏) 혼다 사장은 첫 기자회견을 통해 205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을 제로로 할 계획이며 전체 라이프사이클과 모든 기업 활동을 포함해 모든 제품에서 ‘환경적 영향 제로’를 실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3대 요소에 대해서 설명했다. 여기에는 탄소 중립성, 청정 에너지, 자원 순환(소비 및 폐기물의 최소화)이 포함된다.

1999년, 혼다는 최초의 천연가스 자동차인 혼다 시빅 GX를 출시했다. 같은 해 하이브리드 전기 자동차인 혼다 인사이트도 출시했다. 지난해 레트로한 디자인을 특징으로 한 혼다 E를 출시해 레드닷 디자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현재 전기 자동차 산업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볼보는 최근 2030년까지 전기차 100%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했으며 메르세데스-벤츠는 2022년까지 모든 자동차의 전기화된 버전을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고, 폭스바겐은 2030년까지 어떤 종류의 전기화된 버전에 대한 느슨한 계획을 발표했다. 또 포드는 2030년까지 디젤 차량을 모두 전기 모델로 교체할 예정이며 오는 2024년까지 유럽에서 100% 전기 또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상용차를 추가로 계획할 계획이다. 포르쉐도 전체 공급망을 완전 탈탄소화하면서 배기량 감축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전기차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