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룩업’ 지속적인 흥행중

넷플릭스의 영화 ‘돈룩업’이 작년 12월 24일 선보인 이후 3억 2천 2백만 시간 이상의 시청 시간을 기록했다.

2021년 발표된 ‘레드노티스’는 돈룩업이 공개되기 전까지 가장 성공적인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를 기록하고 있었다. 개봉된 첫 28일동안 누적 시간을 3만6402시간을 기록하며 이전 흥행작인 ‘버드박스’의 순위를 갱신한 바 있다. 하지만 돈룩업은 아직 개봉한지 28일이 되지 않기 때문에 1위는 얼마든지 바뀔 수 있다.

기후 위기, 정치적 풍자, 과학적 무지에 대한 감독 아담 맥케이의 묘사는 비평가들에 의해 혹평을 받았다. 일각에서는 그가 지금 일어나고 있는 일을 그대로 담았다는 의견과 함께 지금은 풍자할 때가 아니라는 평을 내놓고 있다. 지구의 종말 위기와 인류의 멸망 마져도 희화화 한다는 비판도 존재한다.

하지만 이 작품의 인기는 대중들에게 많은 내용을 설명한다. 인상적인 출연진은 몇몇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을 것이다. 아시다시피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는 자신의 SNS와 다양한 미디어 채널을 통해 기후위기를 알려오고 있으며 제니퍼 로렌스 역시 그렇다. 이들이 참여한 영화라는 것으로도 어느 정도의 관심이 모인다.

지난 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가 전세계적으로 실망스러운 결과를 남긴 것에 대한 반증으로 기후 변화에 대한 맥케이의 우화가 많은 사람들에게서 지지 받았을 수도 있다. 보다 확실한 실행 계획과 국가별 약속을 바라는 사람들이 위안이나 영감을 얻기 위해 넷플릭스의 출시로 눈을 돌렸을지도 모르는 일이다.

작년 개봉된 씨스피러시는 국제적인 찬사와 충격으로 개봉되었다. 이 넷플릭스 다큐멘터리는 상업어업 부문의 파괴적인 효과를 살펴보는 한편, 뒷걸음질 치기엔 시간이 촉박하다고 경고한다. 이를 통해 이 영화는 많은 사람들에게 지속적이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 작품은 지난 3월 말까지, 그것은 30개 이상의 국가에서 넷플릭스에서 가장 많이 시청한 10개의 타이틀에 올랐다.

빙하의 소리 또한 2021년에 개봉되었다. 이 독립 다큐멘터리는 빙하 침식을 기후 변화의 주요 결과로 보았다. 잊혀지지 않는 독백으로 개막한 이 영화는 스발바르의 빙하에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그리고 그것이 계속되는 것을 막기 위해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 폭로했다. 영화감독 신드레 콜비외른스가르드는 “우리는 기후 변화의 따끔함을 느낀 첫 세대이며 우리는 기후 변화에 대해 뭔가를 할 수 있는 마지막 세대”라고 말했다.

Avatar

Yina

베지로그(Vegilog) 에디터입니다. 트위터 : @Vegilog 기사제보, 광고문의 : vegilog.com@gmail.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