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비건 패션 & 뷰티

비건 트렌드가 패션과 뷰티업계에 알려진 건 2015년 동물 학대를 이유로 모피업계 일각에서 일어난 리얼 퍼(real fur) 생산 반대 운동부터다. 이후 인조털을 뜻하는 페이크 퍼(fake fur) 혹은 에코 퍼(eco fur)가 차츰 대중들에게 알려지며 구스 다운, 덕 다운 등 패딩 점퍼의 충전재 역시 친환경 소재로 대체하는 등 ‘비건 패션’이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잡기 시작했다. 메이크업도 역시 카민 색소(연지벌레 색소), 비즈 왁스 등 동물성 원료를 사용하지 않고 동물실험도 없는 제품들이 시장에 선보이면서 비건 뷰티 제품들이 꾸준히 소개되고 있다.

프리미엄 에슬레져 브랜드 스트레치 엔젤스(STRETCH ANGELS)는에코퍼 후리스 컬렉션(Angels Eco Fur Collection)을 출시했다. 에코퍼 후리스는 지속 가능한 친환경 소재를 사용해 스카이블루, 핑크, 민트 등 다채로운 컬러를 사용할 수 있으며 숏패딩, 집업등 다양한 제품으로 출시됐다.

핸드메이드 코스메틱 브랜드 러쉬는 연말 친환경 기프트 세트를 출시했다. 러쉬는 매년 독특한 컨셉으로 연말 선물을 선보이고 있는데 기프트 세트는 모두 재사용 혹은 재활용할 수 있는 소재로 포장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개인위생을 위해 손씻기가 생활화된 요즘 어울리는 비누 기프트 세트가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게다가 80% 재활용된 점토를 직접 손으로 빚은 비누 받침대가 포함된 셋트와 100% 오가닉 면으로 만든 손수건으로 포장한 셋트뿐만 아니라 비건 제품으로만 구성된 비건 기프트 셋트도 만나볼 수 있다. 포장은 재생지와 재생 폴리프로필렌 소재 리본뿐만 아니라 버섯 균사체로 만든 상자, 티셔츠를 재활용한 엠보싱 종이 등이 사용됐다. 또 기프트 세트의 구성품을 위해 자연분해 되는 옥수수 전분으로 만든 완충제를 사용한다.

비건 뷰티 브랜드 리듀어(Réduire)가 젠더 뉴트럴 비건 스킨케어 브랜드로 리브랜딩 됐다. 선보이는 제품은 신규 라인 ‘데일리 프로텍트 라인(Daily Protect line)’로 일상생활 속에서 유해 물질 차단을 도와주는 데일리 라이프 케어 라인이다. 제품은 핸드 솝, 클렌징 워터, 에센스, 젤 크림, 핸드크림 등으로 다양하며 전 성분 EWG 그린 등급 인증을 받은 것은 물론 동물실험을 반대하는 PETA 인증 비건&크루얼티 프리 브랜드로 저자극 테스트 완료 및 피부에 유해한 성분으로 주로 언급되는 20가지 성분과 알레르기 주의 성분을 모두 배제됐다. 제품은 오는 11우러 18일(수)부터 전국의 가까운 올리브영 매장에서 만나 볼 수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