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쓰레기 앱으로 신고 가능

해양수산부는 오늘(5월 2일)부터 안전신문고 앱에 해양쓰레기 신고메뉴가 추가 됐다고 밝혔다.

일반 시민도 해양생태계와 바다경관을 훼손하는 해양쓰레기를 쉽게 신고하고 처리할 수 있도록 개선 할 수 있다.

국내 해안선은 1만5천㎞에 달해 지방자치단체의 행정력만으로 해양쓰레기가 발생하는 모든 해변을 감시하기는 사실상 어렵다. 안전 신문고 앱을 통해 500여만건의 신고 중 해양쓰레기는 360여건에 불과해 시민들의 적극적인 신고가 필요하다.

해수부는 안전신문고 앱의 운영주체인 행정안전부와 협의해 해양쓰레기 신고 메뉴를 신설하고 개통시점 및 여름 휴가철(7~8월)에 안전신문고 회원(90만명)을 대상으로 홍보 알림 톡 등을 발송해 신고를 독려하기로 했다.

안전신문고로 해양쓰레기 신고를 원하는 사람은 ‘생활불편’ 신고 메뉴의 유형 선택에서 해양쓰레기를 클릭, 발생 장소와 내용을 사진(동영상)과 함께 제출하면 된다.

관할 지방자치단체(부유 쓰레기나 바닷속 쓰레기는 해역관리청)에서 최종 접수, 수거한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깨끗한 바다 환경을 지키기 위해, 안전신문고 앱을 통한 해양쓰레기 신고에 적극적으로 나서 달라”고 당부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