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성 돈육 기업 ‘옴니포크’ 이번엔 ‘런천미트’ 출시

식물성 돼지고기인 ‘옴니포크’를 생산하는 푸드테크기업인 그린먼데이가 본격적인 시장 확대에 나섰다.

이 회사는 2018년 4월 첫 제품 출시 후 2년 만에 신제품 ‘옴니포크 런천(OmniPork Luncheon)’과 ‘옴니포크 스트립(OmniPork Strip)’을 선보이며 회사명도 ‘옴니푸드’로 변경했다.

2018년 4월 첫 출시된 ‘옴니포크(OmniPork)’는 맛과 비주얼 측면에서 리얼 돈육과의 유사성, 고유의 식물성 단백질 혼합 기술로 시장을 압도하며, 출시 후 2년만에, 옴니포크는 홍콩, 마카오, 중국, 대만, 싱가포르, 태국, 캐나다로 판로를 넓히며 성장했다.

옴니푸드 창립자인 데이비드 융(David Yeung)은 “회사명을 ‘라이트 트리트’에서 ‘옴니푸드’로 바꾼 것은 더욱 가시적이고 일관된 방식으로 세계의 발전 방향과 우리 브랜드의 미래를 동일 선상에 놓기 위함이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혁신적인 ‘옴니 시리즈’ 제품들은 베지테리안 뿐 아니라, 육식주의자를 비롯한 누구나 즐길 수 있다. ‘옴니푸드’ 로고의 붉은 색과 녹색 그라데이션 표현은 채식주의자들과 육식주의자들이 평화롭게 공존할 수 있음을 상징한다.”며 “더 많은 이들이 환경을 배려하는 시대적 흐름에 합류한다면 더 나은 미래가 열릴 것이다.”고 말했다.

그룹 본사는 홍콩에 있지만 R&D센터를 캐나다에 두고 있는 옴니푸드 팀은 아시아인의 중요한 식재료인 돼지고기가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여파로 안전성 문제와 가격 폭등 현상을 빚자 환경친화적인 식물성 돈육의 가치를 어필하는 기회로 삼기로 했다.

회사 측은 “동물성 단백질을 위주의 식량 공급 사슬이 불안정해지면서 기존의 음식 체계는 인구성장과 그에 따른 수요를 감당하지 못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옴니푸드는 음식 체계의 변화에 속력을 내기 위해 더 많은 식물성 돈육 개발을 이어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특히 기후 변화에 대한 문제도 점차 가중되고 있는 이 시기에 보다 환경친화적인 식품을 제공하는 것 역시 옴니푸드의 목표라고 덧붙였다.

옴니푸드의 런천미트는 콜레스테롤 없이 풍부한 단백질을 함유하고 있으며, 식이섬유, 칼륨, 칼슘을 공급해 준다. 전통의 일반 런천 미트 캔과 비교해 보면 옴니포크 런천의 칼로리와 총 지방량은 각각 40%, 49% 낮으며, 나트륨은 62%나 적다. 또한 동물 실험이나 유전자 변형을 거치지 않았으며 호르몬제나 항생제, 화학 조미료도 첨가하지 않았다.

아시아인들은 런천 미트를 애용하고, 자주 즐겨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인 가운데 88%는 한 달에 적어도 한 번은 런천 미트를 먹는다고 답했고, 한국(78%), 홍콩(69%)이 뒤를 이었다. 조사에 따르면 50%의 중국인과 29%의 한국인은 일주일에 한 번에서 네 번 정도 먹는다고 답하기도 했다.

‘옴니포크 런천’과 ‘옴니포크 스트립’ 제품은 홍콩에서2020년 7월부터 구매 가능하며, 그 외 국가 발매는 아직 미정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