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ATUREDTOP Story

종이컵 vs 플라스틱 컵

1회용 종이컵은 플라스틱컵 보다 환경에 끼치는 영향이 높을까?

환경오염 국제학술지에 예테보리 대학 연구팀이 ‘1회용 테이크아웃 종이컵은 플라스틱 컵만큼 수중 중생 유충에 독성이 있다’는 주제로 연구 발표했다.

1회용 종이컵

1회용 종이컵은 화힉물질로 가공되어 물에 녹아나며, 플라스틱의 얇은 코팅이 있기 때문에 분명 친환경적이진 않은 소재다.

그렇다면 크라프트 종이로 만들어진 종이컵은 어떨까? 그것 역시 겉의 소재만 다를 뿐, 속은 플라스틱의 얇은 코팅이 여전히 존재한다. 이 코팅제 때문에 종이컵은 일반 종이와 같이 재활용이 안된다.

그렇다고 코팅제를 제거하면 바로 재활용이 되는것도 아니다. 종이컵 재활용을 위해서는 셀룰로스 섬유를 푼 다음 다시 결합해야 하는데 이 과정이 더 있어서 환경부는 종이컵을 일반 종이와 따로 모아서 배출하라고 안내하고 있다.

일회용 커피 컵은 합성 화학 물질과 종종 독성 가공 보조제 및 열 안정제를 포함한 재료의 혼합물로 구성된다. 심지어 종이컵을 코팅하기 위해 PLA, 옥수수 또는 카사바와 같은 식물 유래 물질을 사용하는 제조업체도 때때로 안정성을 위해 화학 물질을 첨가한다.

대학의 연구

연구원들은 플라스틱 컵과 종이 컵을 물이나 침전물에 최대 4주 동안 넣어 침출할 수 있도록 했다.

그 다음, 각 환경에 작은 애벌레를 추가했다. 그들은 어떤 물질이 환경을 오염시키든 상관없이, 그 애벌레는 침전물과 물 모두에서 덜 자란다는 것을 발견했다.

침출수는 키로노미드 유충의 성장, 발달, 출현에 영향을 미쳤으며 테스트 된 모든 포장 재료에 부작용이 관찰됐다. 또 오염된 퇴적물에서 물에 비해 더 강한 영향이 관찰된 것으로 나타났다.

어떤 물질이 종이컵에서 침출되었는지를 알아내기 위한 화학 분석은 시행되지 않았지만, 주요 필자인 베서니 카니 알모스(Bethanie Carney Almroth)는 두 매체를 손상시킨 화학물질의 혼합물이라고 의심된다고 언급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연구자는 순환 경제를 구축하기 위해 기성 재료를 사용할 것을 제안했다. 그녀는 원료 추출과 플라스틱 가공을 줄일 것을 설명하며 “그러나 우리는 한 제품을 다른 제품으로 단순하게 대체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확실히 하기 위해 더 지속 가능한 것으로 전환함에 따라 다른 대안들도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대안들

종이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많은 회사들이 있다. 포장 솔루션 회사 ChoosePlanetA의 Good Cup은 폴리에틸렌 코팅이 없고 플라스틱 뚜껑이 필요 없는 종이컵을 출시했다.

폴란드의 Picup은 음료가 소비된 후 나무를 심을 수 있는 씨앗이 들어간 유럽 최초의 100% 생분해성 커피 컵을 출시했다.

필리핀 디자인 센터에서 만든 폐 파인애플 잎으로 만든 커피 컵인 피냐펠도 있다. 오클랜드에 본사를 둔 신생기업 트와이스는 커피가 끝난 후 먹을 수 있는 비스코티 컵을 출시해 에어 뉴질랜드에서 시험적으로 사용해 봤다.

이 모든 해결책들이 더 기후 친화적인 방법을 제시하고 있지만 카니 알모스와 그녀의 동료들은 마지막 게임이 일회용 컵으로부터 완전히 벗어나는 것이 해답이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한가지 재료(플라스틱 컵)를 다른 재료(종이로 만든 제품)로 대체할 여유가 없으며, 전체적으로 1회용 제품의 소비와 사용을 줄여야만 한다고 주장하며 연구 발표를 마무리했다.

Avatar

Yina

베지로그(Vegilog) 에디터입니다. 트위터 : @Vegilog 기사제보, 광고문의 : vegilog.com@gmail.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