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면·정비빔면 500만 봉지 판매

풀무원식품은 비건(Vegan) 인증을 획득한 비건라면 2종 ‘정면’과 ‘정비빔면’의 판매량이 500만 봉지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한국비건인증원 인증을 받은 최초의 비건라면인 정면은 지난해 8월 출시 후 4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200만 봉지를 기록했고 이달 420만 봉지를 넘었다. 

신제품 대부분은 출시 직후 6개월가량 판매가 급증하는데 이후부터는 판매가 절반 이하로 줄어드는 경향을 보인다. 정면은 꺾임 없이 매달 꾸준한 판매를 이어가며 보통의 신제품과는 다른 양상을 보였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정면은 비건 사이에서 ‘맛있는 비건라면’으로 입소문이 퍼지면서 인기를 끌고 있다. 무더운 여름철이 돌아오면서 정면을 냉라면으로 만들어 먹는 레시피도 온라인 상에서 공유되고 있다. 무더운 여름철이 돌아오면서 정면을 냉라면으로 만들어 먹는 레시피도 온라인상에서 공유되고 있다. 진하고 또렷한 맛을 내는 로스팅 국물 덕분에 꼭 채식하지 않는 소비자들에게도 인기를 얻고 있다는 설명이다.

풀무원식품은 “정비빔면 역시 비건들 사이에서 먼저 입소문이 퍼지기 시작했다. 이어 건면 특유의 쫄깃한 면발과 넉넉한 비빔장으로 일반 소비자들에게도 맛있는 비빔면으로 인지도를 높여가고 있다. 정비빔면은 정면에 이어 최근 한국비건인증원의 비건 인증을 획득하여 소비자 신뢰도 향상 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풀무원은 지난해 8월 라면사업 재도전을 선언하면서 소비자들의 니즈를 충족할 수 있는 여러 종류의 라면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정면은 일반적으로 연상되는 비건라면과는 달리 진하고 칼칼한 매운맛을 특징으로 한다. 버섯과 양파, 배추, 대파, 무 등 12가지 채소를 로스팅해 채소의 감칠맛을 살리고자 했다. 정비빔면은 육류 원료를 첨가하지 않고 사과, 배 등 과일농축액과 고추장을 숙성해 감칠맛을 내는 비건 비빔라면이다.

풀무원식품 자맛 사업부 장이슬 PM(Product Manager)은 “MZ세대를 중심으로 건강과 환경을 생각하여 비건을 자처하는 인구가 늘고 있다. 풀무원의 대표 비건라면 정면과 정비빔면은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하여 출시한 이래 계속해서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다. 앞으로도 차별화된 공법으로 라면 맛의 기본을 충실히 구현하며 건강하고 바른 제품으로 키워가겠다”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