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학교, 한달의 두번 채식 급식

서울특별시교육청은 기후 위기에 대응해 탄소배출을 줄이는 채식 급식을 월 2회 시범 운영하기로 했다.

오늘 서울시교육청은 ‘2021 SOS! 그린(GREEN) 급식 활성화 기본계획’을 수립해 9일부터 각급 학교에서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기본계획은 기후 위기에 대응하는 먹거리의 미래를 배우고 실천하는 먹거리생태전환교육의 일환으로 탄소 배출을 줄이는 채식 급식 추진을 위해 수립됐다. 일부 학교에서는 ‘그린바(bar)’를 설치해 채식 선택제를 시범 운영한다.

생태전환교육 중장기(2020~2024) 발전 계획은 기존 친환경무상급식에서 기후중심 급식으로 급식 프레임을 전환하고 채식에 대한 생태친화적 인식 제고, 생태환경교육과의 연계 운영 등을 전략으로 삼는다. 그린급실 활성화 기본계획의 3대 중점과제는 먹거리 생태 전환 교육과정 기반 구축, 그린 급식 교육과정 운영, 그린급식 확산에 따른 지속 가능한 먹거리 생태환경으로의 전환이다.

시교육청은 “지나친 육식 위주 식습관이 기후 위기의 주요한 원인인 만큼 지속가능한 지구를 위해 육식 섭취를 줄이는 식습관을 실천하는 급식 문화 조성을 위한 것”이라고 그린급식의 날 운영 취지를 밝혔다. 또 열린급식 인식 개선을 위해 교육과정에서 활용할 수 있는 장학자료집과 교육과정 기반을 구축하고 민관 협력을 통한 채식 체험 행사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조희연 교육감은 “그린급식은 친환경 무상급식 10년을 넘어 지속가능한 지구로 나가기 위한 탄소중립 급식 선언”이라며 “올해 친환경 무상급식 10년을 평가하고 탄소중립 가치에서 오래 갈 먹거리 급식의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