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자동판매기가 스웨덴에서 선보이다

스웨덴의 스타트업인 ‘VEAT Foods’는 연말까지 스톡홀름 전역의 사무실 건물, 백화점, 공동 작업 공간에 10대의 비건 자동판매기를 설치할 계획이다.

이 자동판매기들은 랩, 샐러드, 다시 데워 먹을 수 있는 간편한 식사, 스낵, 음료와 같은 비건 제품들로 채워질 것이며, 이 모든 가격은 스웨덴 29크로나에서 85크로나(약 3700원~약1만1천원)사이다. VEAT는 하루 중 언제든지 모든 사람들이 비건 음식을 쉽게 접할 수 있게 하겠다는 목표로 이달 초 1대의 기계를 설치했다. 사전 시딩 투자 라운드에서 500만 스웨덴 크로나(약 6억)을 모금해 초기 투자 자금을 조달했다.

비건 자동판매기는 캐나다 브리티시 콜럼비아주 휘슬러에 있는 스포츠 센터와 밴쿠버 병원 안에 설치되었고 점점 많은 장소로 확대되고 있다. 지난 달, 영국 런던 힐링돈 병원의 직원들은 비건 식품 회사인 바이너리 비건이 자판기 회사인 오픈 키친사와 협력하여 설치한 새로운 현장 자판기 덕분에 18개의 비건 제품을 접할 수 있게 되었다.

플랜테가는 이달 초 뉴욕시의 소외된 지역사회의 보데가스(코너 매장)에 채식을 기반한 제품을 판매하는 목적으로 제작됐다. 현재 비욘드미트, 저스트, 미요코의 크림 등 3개 제품들로 채워진 플랜테가의 쿨러 3대가 운영중이며, 이 프로젝트가 성공할 경우 뉴욕시 12주간의 시험운행에서 더 넓은 지역으로 확대 될 예정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