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의 전기차 폴스타 친환경 소재 사용하다

볼보와 그 모회사인 질리가 공동으로 소유하고 있는 자동차 브랜드 폴스타(Polestar)는 지속 가능한 친환경 재료로 미래 모델을 만들 것이라고 발표했다.

시트의 소재는 다름아닌 PET병과 어업에 활용되는 그물을 재활용 해 만든다. 운전자의 체형에 가장 가까이 다가서야 하는 부품 그리고 인테리어에서 가장 큰 소재이기도 하다. PET 병을 재활용하고 어업에 활용했던 어망을 패브릭 소재로 재활용한다는 것은 비용과 효과면에서 부진하다. 이에 대해 CEO인 토마스 잉엔라트의 의지는 확고하다. 그는 “미래차에 도입할 혁신적 솔루션을 순차적으로 도입할 것이다. 이것이 우리의 생각을 강력하게 말해주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새로운 폴스타 내부 패널에는 브랜드 BComp Ltd가 만든 파워리브와 앰피텍스 기술이 탑재될 것이다. 지속 가능한 친환경 소재를 사용함으로 기존의 소재보다 50% 가볍게 만들게 됐다.

디자인 책임자인 막시밀리언 미소니는 “중요한 것은 우리는 이러한 재료로도 디자인과 고급스러움을 만들어냈다.”고 말했다. “소재가 무엇이든 우리는 고급스럽고 최첨단이며 현대적이고, 스타일리쉬한 제품을 만들 수 있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것은 인테리어에 새로운 의미를 부여하는 긍정적인 도전을 보여준다. 새로운 기술에서 새로운 미학을 이끌어낼 수 있는 앞으로의 사회가 나아갈 방향을 엿볼 수 있다.

볼보의 전기차 폴스타 친환경 소재 사용하다”의 1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