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시푸드, 셀엑스와 파트너십 발표

독일의 블루시푸드(Bluu Seafood)사와 중국의 셀엑스(CellX)사는 세포농업을 현실화 하고 독일과 중국에서 규제 승인을 진전시키기 위한 공동의 목표를 위해 전략적 파트너십을 발표했다.

유럽 최초 양식어류 전문기업인 블루시푸드(옛 블루오바이오사이언스)가 중국 대표 배양 육류업체인 셀엑스와 파트너십을 맺은것은 작년, 돼지고기를 중심으로 여러 제품을 선보였던 것에서 현재 쇠고기와 가금류 뿐만 아니라 어류에 관해서도 확장하고 있는것으로 읽혀진다.

블루시푸드사의 CEO인 크리스 다만은 셀룰러 농업 유럽의 부사장 겸 이사이며, 셀엑스의 설립자이자 CEO인 질랑 양은 APAC 셀룰러 농업 협회의 사무총장이다.

이번 파트너십은 두 회사가 원자재 조달부터 생산설비 구축, 판매 제휴 가능성 등 각 시장 진출 시 밸류체인 전반에 걸쳐 서로를 지원하게 된다. 또한, 그들은 함께 공급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재배 제품에 대한 소비자 수용을 촉진할 계획이다.

“중국은 세계에서 가장 많은 해산물을 소비하고 있는 블루시푸드의 중요한 시장입니다. 셀엑스와 함께 우리는 저렴하고 맛있는 제품을 시장에 내놓기 위해 세포 배양 어육과 관련된 소싱, 스케일링 및 규제 승인을 얻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음식의 미래에 대해 함께 일하고 있는 중국과 독일의 파트너십에 대해 기쁘게 생각합니다” 라고 블루시푸드의 설립자이자 MD인 사이먼 파비치가 말했다.

“우리는 양식 해산물의 업계 선두주자이자 셀룰러 농업 유럽 이사회의 일원으로서 블루시푸드사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게 되어 기쁩니다. 셀엑스와 블루시푸드는 종과 시장 지역에 대한 상호보완적인데 초점을 두고 있다. 이번 파트너십은 두 회사 간의 보다 긴밀한 협업을 위한 출발점이 될 것이며 업계 전반에 걸쳐 더 많은 협업을 장려할 것입니다. 우리는 세계적인 문제를 해결하고 있고, 이것은 세계적인 해결책을 필요로 합니다”라고 셀엑스의 질랑 양은 말했다.

Avatar

Yina

베지로그(Vegilog) 에디터입니다. 트위터 : @Vegilog 기사제보, 광고문의 : vegilog.com@gmail.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