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케아, 곧 비건 미트볼 출시

이케아는 돌아오는 9월 28일, 식물을 기반으로 한 스웨덴식 미트볼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플랜트볼’이라고 이름 붙어진 제품은 이케아가 2015년에 출시한 제품을 업그레이드 한 버전으로 노란 완두 단백질, 귀리, 감자, 양파, 사과로 만들어진다. 이 새로운 블랜트볼은 이케아에서 그동안 팔던 미트볼과 비교해 탄소 배출량이 4퍼센트에 불과하다.

“이케아에서는 매년 10억 개 이상의 미트볼이 판매되고 있다. 이 미트볼을 좋아하는 사람중에서 과연 몇명이 비건 미트볼을 선택할지 상상해 보십시오.”라고 이케아의 글로벌 식품 사업의 건강 & 지속가능경영 매니저인 샤를라 할보슨이 말했다. 그는 “미트볼 매출의 약 20%를 플랜트볼 매출로 전환한다면 이케아 식품 사업부문에서 고기를 사용하면서 환경에 주는 영향을 약 8%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케아 식품 사업의 탄소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서는 우리가 판매하는 전통 미트볼의 양을 줄여야 한다. 새로운 플랜트 볼로 우리는 이제 고기를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더 지속 가능한 대안을 제공할 수 있다. 이렇게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이케아 미트볼을 지속시키면서 말이다. “

이 새로운 플랜트볼에는 으깬 감자, 링곤베리, 야채, 크림소스(넌비건크림)가 제공될 것이며 고기 기반 옵션과 동일한 가격에 이용 가능하다. 플랜트볼도 매장 식료품 코너에서 ‘HUVUDROLL’이라는 이름으로 500그램 냉동백으로 5.99달러에 판매될 예정이다.

Avatar

Yina

베지로그(Vegilog) 에디터입니다. 트위터 : @Vegilog 기사제보, 광고문의 : vegilog.com@gmail.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