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의 드라마속 ‘저스트에그’

최근 넷플릭스의 인기 드라마 ‘더 폴리티션’의 시즌 2인 ‘유권자’편에 비건 계란 제품인 저스트 에그(JUST Eggg)가 소품으로 사용됐다. 이 시리즈는 뉴욕 주 상원의원에 출마해 오랜 현직인 데디 스탠디시(주디스 라이트)를 물리치기 위해 출마한 뉴욕대 학생 페이튼 호바트(벤 플랫)에 이은 시리즈다.

드라마속 장면은 지지자인 앤디 뮬러(로빈 위거트)가 호바트 유세 자원봉사자인 딸 제인 뮬러(수사나 페르킨스)에게 봉사하는 쟁탈전을 벌이는 장면으로 시작된다.

제인은 저스트 에그의 스크램블을 먹으며 “10년 안에 세상이 끝날 거야, 엄마”라고 말한다. “난 겨우 부머인데 그래, 그러니 나한테 그런 말 하지 마.”라고 엄마가 대답한다. 제인이 엄마가 칫솔을 제대로 재활용하지 않는다고 지적하자 안디는 친환경 실천에 대해 티격태격한다. “나는 항상 뭐든 망치는 것 같아. 재활용도 잘 안되고, 세면대 밑에 퇴비통도 있지만 충분치 않아. 나는 너에게 채식주의 달걀을 요리해 주는데, 그것들이 무엇이든 간에 여전히 내가 문제야.”라는 대화가 이어진다.


넷플릭스의 인기 TV 시리즈에 방영되지 않을때의 저스트 에그는 한 병당 4.99달러(출시가 대비 35% 저렴)에 팔렸다. 저스트 에그(JUST Eggg)는 2019년 4월 유통업계에 출시된 이후 14억8000만 갤런의 물(올림픽 크기의 수영장 1900개를 채우는 것과 맞먹는 양), 2,036에이커의 땅, 500만 킬로그램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약 1200만 마일을 주행하는 양)을 아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