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아나 비건 쿠키 회사에 투자하다

비건 쿠키 브랜드인 파테이크 식품은 480만 달러의 시리즈 A 투자를 마감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투자 라운드에는 뮤지션인 리한나의 참여와 제이 지의 마시 벤처 파트너스(MVP), 케빈 존슨의 블랙 캐피털, 시애틀 시호크스의 바비 바그너의 블랙 스타 펀드 등이 포함됐다.

2016년에 설립된 파테이크는 설립자이자 코카콜라의 전 임원인 데니스 우드워드가 자신의 어린 딸을 위해 만든 앨러지 없는 쿠키를 전문적으로 판매한다. “파테이크는 전략적인 파트너 그룹과 추가적인 자금 지원을 통해 음식물 섭취에 제한이 있는 사람들이 즐길 수 있는 맛있고 안전한 음식을 만드는것이 우리의 목표다”라고 우드워드는 말했다. “특별하게 만든 쿠키, 과자, 그리고 간식에 대한 수요는 분명히 있으며 우리는 계속해서 식물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안전하고, 소비자들이 찾는 음식을 제공하게 되는 것이 기쁘다”고 말했다.

파테이크는 2019년 MVP를 필두로 100만 달러 규모의 투자를 유치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전국 1,600개의 타깃 매장으로 비건 쿠키의 유통을 확대했다. 현재 5가지의 아삭한 맛과 3가지 부드러운 베이킹 종류로 제공되는 이 브랜드의 비건 쿠키가 2,700개 매장에서 판매되고 있습니다. 새로운 자금 지원을 통해 파테이크는 2021년 1분기에 그것의 유통량을 두 배로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