텀블러 들고 식당가면 식수 제공

다음달 15일부터 서울에 있는 일부 식당이나 카페에 텀블러를 들고가면 음식이나 음료를 주문하지 않아도 무료로 식수를 제공받을 수 있다.

서울시는 텀블러를 소지한 시민이 식당·카페에서 음식이나 음료를 주문하지 않아도 무료로 식수를 제공해주는 ‘오아시스 서울’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민·관광객 누구나 오아시스 스티커가 부착된 매장에서 텀블러에 식수를 무료로 제공 받을 수 있다.

최근 1회용품 사용 억제를 위한 식수 무료제공 캠페인이 세계적으로 확산되는 추세다. 2015년 영국에서 시작한 리필(Refill) 캠페인은 1회용 플라스틱 대신 내용물을 리필하고 용기를 재사용하자는 캠페인으로 전 세계 30만개의 무료 음수대(리필스테이션) 설치, 앱 40만회 다운로드 등 영향력이 커지고 있다.

이에 착안해 서울시도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는 7월15일부터 오아시스 캠페인을 추진한다. 도심 곳곳에 1000개의 오아이스를 구축해 텀블러만 있으면 서울 어디서나 식수 걱정이 없도록 시민·관광객에 편의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번 프로젝트로 건강 취약 계층의 온열 질환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전망이다. 특히 환경 공무관, 택배·배달 종사자와 같이 야외에서 근무하는 사람은 고온, 갈증의 이중고를 겪을 수 밖에 없는데 도심 속 오아시스가 건강보호와 사고예방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동시에 포스트 코로나 시대 점차 외국인 관광객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오아시스는 서울의 친절함과 배려를 표현할 수 있는 서비스로서 도시 이미지 제고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시는 특히 접근성이 우수한 프랜차이즈 카페의 참여를 유도하고 있다. 스타벅스, 투썸플레이스, 더벤티, 커피니, 감성커피, 달리는커피, 뚜레쥬르 등에서 오아시스 프로젝트의 취지에 공감해 참여의사를 밝혀왔다.

개인 음식점과 카페도 오아시스에 간편하게 참여할 수 있다. 8월31일까지 서울시 홈페이지에서 ‘오아시스 서울 프로젝트’를 검색하거나 QR코드를 스캔해 온라인 신청서를 작성하면 된다. 프랜차이즈, 협회 단위로도 참여할 수 있고 서울시 환경정책과로 별도 신청하면 된다.

유연식 기후환경본부장은 “많은 식당·카페가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시민·관광객의 이용 문화가 확산하는 등 기후위기에 적극 대응하는 서울의 변화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Avatar

Yina

베지로그(Vegilog) 에디터입니다. 트위터 : @Vegilog 기사제보, 광고문의 : vegilog.com@gmail.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