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미트의 첫 TV광고

비욘드 미트의 첫 TV 광고가 NBA 농구팀인 LA 레이커스 대 유타 재즈의 경기 중에 방영됐다.

이 광고는 최근 넷플릭스의 드라마 ‘셀프 메이드’에서 주연을 맡은 것으로 가장 잘 알려진 여배우 겸 브랜드 홍보대사인 옥타비아 스펜서가 출연했다. “What If We All Go Beyond?” 텔레비전 광고에는 NFL 선수 토드 굴리의 카메오 출연도 있다. 이 광고에서 스펜서는 시청자들에게 더 이상 섭취를 위해 동물들이 죽지 않는 세상을 상상하고 식물성 고기를 선택함으로써 그것을 현실로 만들기 위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

스펜서는 “비욘드 미트가 ‘우리 모두가 넘어지면 어떨까?’라는 간단한 질문으로 우리 모두를 밝은 미래를 상상하도록 초대하는 이 운동에 동참하고 사랑하게 되어 정말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우리 주위에서 집단 변화의 힘이 일어나고, 우리 식량의 미래도 다르지 않다고 본다. 내 건강은 식물성 고기를 더 많이 먹기 시작한 이유인데, 비욘드미트의 제품들이 너무 맛있어서 전환이 반가운 변화로 다가왔다. 내가 겪은 경험을 더 많은 사람들과 나누고, 그들에게도 그 이상의 것을 시도해 보라고 초대하고 싶어 견딜 수가 없다.”

비욘드 미트는 광고 외에도 더 나은 음식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사명의 일환으로 향후 몇 달 동안 활발한 캠페인을 통해 ‘Go Beyond’라는 슬로건으로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우리는 음식의 미래를 창조하는 여정에 모든 사람들이 동참하도록 하기 위해 이 운동을 시작하고 있다.”며 비욘드 미트 최고 마케팅 책임자 스튜어트 크로노게는 “우리는 사람들에게 작은 행동이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를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GMO나 합성 재료를 사용하지 않고도 맛있고 영양가 있는 옵션을 만들어내 우리가 사랑하는 것을 계속 먹을 수 있을 것이라는 비전을 갖고 있다. 환경에 더 좋고 동물에게 해를 끼치지 않는 방법으로 단백질을 공급할 수 있는 것, 식물기반 옵션이 더 저렴하고 접근성이 좋은 것, 놀라운 것은 이 미래가 이미 일어나고 있다는 것이며 우리는 더 많은 사람들이 이 미래에 동참할 수 있도록 영감을 얻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비욘드미트는 Feed A Million+ 캠페인을 통해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100만 개의 채식 식단을 공유한 COVID-19 대유행 가운데, 식물성 고기 제품의 유통을 세계적으로 적극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비욘드미트는 지난 4월 스타벅스 4,200개 매장에서 중국 시장에 출시한 뒤 7월 세계 3위의 동물고기 소비국인 브라질에서 소매업계에 진출했다. 현재 비욘드미트의 식물 기반 제품은 전 세계 75개국의 9만 4천 개의 식품 서비스와 소매점에서 구입할 수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