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애폴리스 시위에 무료식사를 나눠준 레스토랑

2017년 7월, 미국 소셜미디어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해시태그는 바로 #philandoCastile 필란도 카스틸이라는 흑인 남성의 이름이었다. 그는 미네소타에서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총에 맞아 숨졌는데, 그 현장을 여자친구가 소셜미디어에 생중계했다. 당시 경찰은 무죄로 판결이 나 판결에 분노한 많은 시민들이 거리로 나와서 대규모 시위를 벌였었다.

미네소타에 있는 유일한 흑인 소유의 비건 레스토랑인 트리오 플랜트 본사는 5월 25일 데렉 초빈과 전직 경찰관 3명에게 살해된 흑인 조지 플로이드와 정의를 위해 행진하는 미니애폴리스의 시위자들에게 300개의 무료로 비건음식을 나눠줬다. 미네소타의 이 레스토랑의 주인은 앞에서 언급한 필란도 카스틸의 사촌이 운영하는 곳이다.

오너인 루이 헌터는 시위 기간 동안 직원들을 보호하고 시위에 연대하기 위해 레스토랑을 폐쇄하고 시위대를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 손 소독제를 나누어주는 등 그의 지역사회를 지원하기 위해 조치를 취했다.

헌터는 정의를 위해 시위하는 동안 부당한 체포를 경험하면서 흑인의 인권을 신장시키기 위해 트리오를 설립했다. 사촌의 죽음이후 꾸준히 시위를 해 왔던 그는 몇몇 중범죄 폭동 혐의로 체포되어 감옥에 갇혔다. 헌터는 2년 동안 이 혐의를 기각하기 위해 싸웠고 조직적으로 활동했다. 2018년 헌터와 우드콕스는 식물성 음식을 제공하는 커뮤니티 공간으로 트리오를 오픈했으며, 범죄 이력에 근거해 고용에서 배제되지 않고 공정한 임금을 받는 유색인종들이 주로 운영한다. 헌터는 “우리는 반인종차별적 입장에 대해 부끄러워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진실은 블랙 리빙 매체가 우리의 토대의 일부라는 것이다.”

2019년 우드콕스는 트리오를 폐쇄하고 싶었지만 헌터와 의견충돌이 있어 헌터가 단독 소유로 인수했다. 트리오사는 헌터가 흑인 사업주로서 도전을 계속 탐색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GoFundMe 크라우드소싱 페이지를 개설했다. “식당을 운영하는 것은 이미 도전적인 노력이다”라고 그 식당은 자금 지원 페이지에 말했다. 그는 “그러나 루이는 전통적인 도전과 더불어 흑인과 백인 사이에 인종차별이 가장 심한 주에서 형사 사법 제도와 접촉한 흑인 남성으로 맞서야 했다”고 말했다.

이 식당은 단순히 흑인이 운영하는 채식 레스토랑이 아니라, 모두가 평등하게 사는것에 대해 함께 노력하고 사회를 바꿔가려는 운동을 하는 곳이다. 그 시작은 사촌이 과잉진압으로 인해 사망한 사건이다. 이 레스토랑은 맥 어택 버거, 소울 푸드 플래터 같은 공동체 음식을 계속 제공하기 위해 대중들에게 안전하게 재개장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Avatar

Yina

베지로그(Vegilog) 에디터입니다. 트위터 : @Vegilog 기사제보, 광고문의 : vegilog.com@gmail.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