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식 ‘두부면 키트’ 2종 출시

풀무원식품은 두부면에 특제 식물성 소스를 얹어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두부면KIT(키트)’ 2종(매콤라구파스타, 직화짜장)을 출시했다.

풀무원은 지난달 식물성 지향 식품 선도 기업을 선언하고 새로운 미래 먹거리 발굴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국내서는 PPM(식물성 단백질 식사) 사업부를 중심으로 건강한 단백질을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는 식물성 단백질 식품을 차례로 선보일 계획이다.

이 제품은 작년 5월 선보인 ‘건강을 제면한 두부면’에 소스를 추가 구성해 간편한 요리로 완성할 수 있도록 한 제품이다.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면요리인 파스타와 짜장면을 팬 조리 5분 만에 간편하게 만들 수 있다.

1인분 기준 직화짜장이 단백질 27g(1일 영양성분 기준치 비율 49%), 매콤라구파스타가 단백질 24g(1일 영양성분 기준치 비율 44%)에 달하는 고단백 식품이다. 반면 탄수화물은 직화짜장 24g(1일 영양성분 기준치 비율 7%), 매콤라구파스타 20g(1일 영양성분 기준치 비율 6%)으로 탄수화물 섭취를 줄일 수 있다. 콜레스테롤은 2종 모두 0g이다. 또 두부면 한 팩(100g)에는 식물성 단백질 15g이 들었다. 성인 1일 권장 단백질 섭취량의 약 30% 가까이 충족하는 고단백 식품으로, 달걀(대란) 2개나 닭가슴살 65g을 섭취했을 때 얻는 단백질 수준과 비슷하다. 반면 콜레스테롤은 0g이고, 탄수화물은 3g에 불과하다.

두부면KIT는 식물성 소스를 사용한 식물성 단백질 식품이다. 세부 원료까지 100% 식물성 재료를 사용했다. 소스에는 고기 대신 씹는 맛을 살리는 고단백 ‘두부크럼블’이 12% 들어갔다. 두부크럼블은 고단백 두부를 오븐에 구워 만든 재료로 고기와 비슷한 식감을 내어 맛과 영양을 동시에 챙길 수 있다.

두부면은 반진공 포장을 새롭게 적용했다. 두부면의 품질 유지 목적으로 넣었던 충진수가 제품 무게를 늘리고 많은 양을 보관할 때도 불편하다는 소비자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인 것이다. 풀무원은 소비자 불편사항을 개선하기 위해 1년 가까이 기존 두부면에서 충진수를 제거해도 식감이 유지되고, 조리 시에도 제품이 엉겨 붙지 않도록 반진공 포장을 연구해 신제품에 적용했다.

겉면은 비닐 대신 지함(종이상자)으로 포장해 플라스틱 사용을 최소화했다. 제품은 전자레인지로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다. 두부면 매콤라구파스타, 직화짜장 2종은 반진공 포장된 두부면 2개, 소스 2개를 넣은 2인분(개별포장)으로 구성됐다. 가격은 1만900원이다.

김소리 풀무원식품 PPM(Plant Protein Meal) 사업부 PM은 “코로나19 이후 HMR 시장이 급격히 성장하고 있으며 영양과 품질이 우수한 프리미엄 HMR 수요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다양한 식물성 지향 HMR 제품을 통해 시장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