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국제 공항에 비건 카페 오픈

최근 카타르 도하의 하마드 국제공항에 에버그린 오가닉스라는 첫 올비건 카페가 오픈했다.

2016년, 비건인 엔지니어 가님 알슐리티가 그의 나이 24세에 비건 카페를 도하에 연 것이다. 그는 지역사회에 건강하고 식물을 기반으로 한 음식만을 제공한다는 사명을 가지고 있었다.

“몇 년 동안 나는 건강에 좋은 유기농, 채식주의자들을 위한 음식에 대한 강한 열정을 키어왔다. 알슐리티는 “나는 채식을 한다는 사실을 중심으로 내 삶을 설계했고, 지역사회에서 채식을 다른 사람들이 많이 접할 수 있는 방법으로 사업을 하고 싶었다. 그래서 공항에서 비행기를 기다리는 동안 비건을 위한 음식을 찾으면 좋겠다는 꿈을 꿨다.

24시간 개방되는 에버그린 오가닉스 카페는 다양한 식물로 꾸며져 ‘정글 바이브’를 전달하며, 주스와 볼, 진짜 코코넛 안에 들어있는 코코넛 워터와 영양가 높은 식사를 제공한다.

알슐리티는 “현재 전세계적으로 약 10억의 채식주의자들이 살고 있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으며, 우리나라의 공항에 채식주의자들로 가득한 공동체를 건설하고 싶다”고 말했다.

“나는 COVID-19 대유행 속에서 건강에 좋은 채식주의 음식을 먹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시기인지에 대해 알게 됐다. 그리고 천천히 비행기를 통한 여행 수요가 증가하기 시작하면서 중동 최고의 공항의 여행자들에게도 새로운 장이 열릴것이라고 생각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