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식달걀 美전역의 학교, 병원, 기업식당에서 만날 수 있다

이번 주 채식기반 식품 스타트업 Just는 북미 전역의 학교, 병원, 기업 식당에서 녹두를 기반으로 한 저스트 에그를 출시위해 식품서비스 회사인 소덱소(Sodexo)와 제휴를 발표했다.

“우리는 매일 7천 5백만 명 이상의 소비자들을 서비스하는 소덱소의 우선 공급자가 되어 매우 기쁩니다.”라고 JUST의 CEO 조쉬 테트릭은 말했다. 또 “소덱소의 지속 가능한 메뉴 혁신 이니셔티브는 수백 가지의 새로운 식물 기반 조리법을 만들어냈고, 우리는 앞으로 몇 달 안에 다양한 맛있는 JUST 계란 요리로 각 고객들을 만나게 될 사실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이 제휴는 2025년까지 음식 서비스 제공업체의 탄소 배출량을 34% 줄이겠다는 소덱소의 “Better Tomorrow 2025” 계획의 일환이다.

소덱소는 8월 임파서블 푸드 식물성 고기로 만든 요리를 1500여 개 식당의 메뉴에 추가해 미국 휴먼 소사이어티의 도움으로 개발된 200여 개의 채식 요리를 2018년 식품 서비스 회사 식당으로 확대했다. “소비자들은 건강, 동물 복지, 환경 지속가능성 등 어떤 이유로든 그들이 더 이상 먹지 않거나 적게 먹으려고 하는 육식 대체 식품을 찾고 있습니다.”라고 소덱소의 요리 개발 책임자인 롭 모라스코는 말했다. “저스트 에그 제품은 진짜 계란과 거의 구분할 수 없다. 계란 맛도 나고 계란처럼 요리도 가능하고 계란처럼 굽기도 한다. 우리는 북미 고객들을 위해 상당한 양의 레시피 개발을 해왔고, 다음 세대의 지속 가능한 다이어트 혁신에 대해 저스트 에그와 확실히 협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