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거, 소시지, 스테이크라는 이름을 못쓴다고?

돌아오는 21일, 유럽 의회에서 ‘식품 표기 개정안’이 표결 처리될 예정이다. 내용은 공장에서 만든 생산된 육류 대체품에 ‘스테이크’, ‘소시지’, ‘커틀렛’과 ‘햄버거’라는 단어를 쓰지 못하게 하자는 것이다. 이 조치는 이 지역의 육·축산업의 지지와 유럽의회의 농업위원회의 지지를 얻었다.

이번 투표는 채식주의자들이 실제 고기의 모양, 맛, 식감을 재현하는 식물성 대체품이 시장에 진입해 인기를 끌면서 이뤄졌다. 소비자 데이터 그룹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이 대유행은 육류 가공업체들을 강타했고 또한 지난 5년 동안 유럽에서 73%나 판매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축산물과 육류업계는 육류 관련 용어와 명칭 사용이 소비자를 혼란스럽게 한다고 말한다. “만약 우리가 (고기 생산품)을 보호하지 않는다면 그들은 소비자들을 속이고 우리가 수년 동안 생산해 온 노력과 모든 시도를 가져가버릴 수 있다”고 유럽의 농부들과 협동조합 연합인 코파 코게카는 말했다.

반대입장은 새로운 방식으로 라벨을 바꾸는 것 역시 소비자들 사이에 혼란을 야기할 것이라는 의견이다. 이미 오래전부터 ‘베지버거’라는 단어는 존재해왔다. “우리의 소비자들이 고기를 덜 먹고 기후에 도움이 되는 선택을 하게 만드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스웨덴의 유럽의회 의원인 위테 구테란드는 말했다. 또 우수식품 연구소의 엘레나 윌든 정책담당자는 이 규제안이 통과되게 된다면 식물성 패티는 ‘디스크’라고, 식물성 소시지는 ‘핑거스’이라고 불려지게 된다는것이다. 이 또한 시장에 혼란을 가져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EU 회원국들은 이미 소비자들이 현혹되는 것을 막기 위해 자체 식품표시법을 발표할 권한을 갖고 있다. 올해 초, 프랑스는 채식주의자와 채식주의자들을 위한 고기 명칭의 사용을 금지하는 유사한 법안을 통과시킨 바 있다. 다만 네덜란드 정부는 지난해 식물성 육류 생산자가 채식주의자 또는 채식주의자 제품임을 분명히 밝힌다면 ‘치킨’ 등의 용어를 사용할 수 있다고 광고했다.

유럽은 이미 2017년 유럽사법재판소가 비동물제품 마케팅을 위해 ‘우유’ ‘버터’ ‘요거트’ 등의 용어를 금지하자 유제품 대체물을 단속한 바 있다. 식물 원산지의 육류 생산자가 육류 관련 명칭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결정은 미국, 개별 주에서도 입법 검토나 제정을 고려하고 있다. 하지만, 비건 식품 회사와 운동가들은 연방 법원에서 그러한 법에 대한 법적 도전을 시작하고 있다.

관련기사 : 미요코가 농무부를 소송한 이유는?

Avatar

Yina

베지로그(Vegilog) 에디터입니다. 트위터 : @Vegilog 기사제보, 광고문의 : vegilog.com@gmail.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