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아킨 피닉스와 루니 마라 커플, 제작자로 변신

헐리우드의 유명한 배우이자 채식주의 커플인 호아킨 피닉스와 루니 마라가 비건 다큐멘터리를 제작한다.

2019년 10월 COVID-19 사전 촬영을 시작한 새 다큐멘터리는 알렉스 록우드(Alex Lockwood, 73 ‘Hows and Test Pubjects’ 뒤의 수상 영국 감독)가 감독을 맡고 키건 쿤(비건 다큐멘터리 ‘What the Health and Cowspiracy’ 공동 감독)이 제작한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과학자들과의 가슴 아픈 인터뷰를 통해 의학은 항생제 내성 돼지 및 조류독감, 식품매개성 질환, MRSA, 그리고 중국 우한시의 동물 시장에서 시작된 것으로 생각되는 현재의 유행성 질병인 코로나 19와 같은 대규모 공중 보건 위협을 발생시키는 데 있어서 동물 농업의 과실을 폭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는 “의학의 종말이 우리의 눈을 뜨게 만들고 우리의 습관을 바꾸려는 의지의 불꽃에 불을 붙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러한 상황을 당장 바뀌진 않는다고 피닉스와 마라가 공동 성명에서 말했다. 또 “현대 동물을 기반으로 한 시장은 우리가 소비 패턴을 근본적으로 바꾸지 않으면 결국 돌고 돌아 우리를 계속 아프게 할 것이다.”고 의견을 밝혔다.

이 장편 다큐멘터리는 2020년 말까지 제작을 마무리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