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김치 수출 급증

얼마전 기사로 한국 김치가 해외에서 많은 인기를 얻어가고 있다는 소식을 전한 바 있다. 한국 김치, 미 대륙 점령

최근, 코로나 19의 전 세계적인 유행 이후 한국 김치에 대한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발효 음식인 김치가 바이러스에 대항하는 면역력 증가에 도움이 된다는 학계의 발표가 있었고 그로 인해 세계인의 소비증가가 이어졌기 때문이다.

풍산김치 제공

한국 김치 신드롬 덕분에 경북 안동 풍산김치도 수출이 호조를 보였다. 풍산김치의 지난달 김치 수출은 335t(106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 241t(85만 달러)보다 30% 이상 증가했다. 특히 4~6월에는 전년 동기 대비 60%가량 급증했고, 이달 수출물량도 작년에 비해 5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올해 6월 말까지 김치 수출액 누계는 7천47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44.3% 증가했다. 특히 코로나19 피해가 심한 대(對) 미국 수출액은 지난해보다 61.7%나 늘었다.

세계보건기구(WH0) 산하 세계만성호흡기질환퇴치연맹 회장을 지낸 프랑스 몽펠리에 대학교 쟝 부스케 명예교수 연구팀은 최근 “한국, 독일 등 코로나19 치명률이 낮은 국가들의 경우 발효음식을 먹는 식습관에 그 실마리가 있다”고 밝혔다.

나베 에스앤에프의 비건 김치는 심영순 씨의 김치 연구 연장선에서 완성됐다. 젓갈도 들어가지 않고 동물성 재료가 아예 없는 비건들을 위한 김치다. 연구결과 유산균의 발효에 영향을 주는 것이 젓갈이라고 생각하지만 사실은 차이가 없다는 점이 확인됐고, 젓갈을 넣지 않아도 감칠맛은 살아있었다고 설명했다.

일반 김치에서 새우젓을 마늘로 대체해 깔끔한 맛을 추구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런 상황속에서 국내 기업도 수출에 박차고 있는데, 대상의 종갓집 김치는 2015년 2600만달러, 2016년 2900만달러, 2017년 3200만달러, 2018년 3700만달러, 지난해 4300만달러로 증가했고, 올해 상반기에는 3000만달러를 수출했다. 올해 상반기 김치 수출액은 우리나라 전체 김치 수출액의 41%에 달한다.

CJ제일제당도 해외 수출량이 가파르게 늘고 있다. 올해 상반기 수출량은 작년 동기 대비 30%가량 증가했다. 이 가운데 CJ제일제당의 대표 상품인 ‘비비고 포기김치’의 매출은 지난해 동기보다 80% 증가했다고 밝혔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