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의 탄소 포집기 가동중

세계에서 가장 큰 탄소 포집 시설이 지난 달 아이슬란드에서 가동을 시작했다.

이 기기는 연간 대기 중에 있는 4,000톤의 이산화탄소를 직접 제거하고 영구적으로 저장할 수 있다. 이 기계의 이름은 오르카(Orca)라고 부르며 스위스의 클라임웍스(Climeworks)의 제품이다. 회사는 이것이 기후 변화와 싸우기 위한 효과적인 도구가 될 수 있다고 말한다.

클라임웍스의 이 프로젝트는 시작된 지 15개월만에 가동을 시작했으며 이 전기는 근처의 지열발전소에서 나오는 100% 재생에너지를 사용한다. 인근 지역에 깨끗한 에너지원이 있고 저장공간이 설치가 가능한 조건이라면 어디서든 기계를 가동할 수 있다고 한다.

공기에 포함된 탄소를 물과 혼합해 지하로 보내고 이 탄소는 2년동안 천연 광물화 과정을 통해 포집되어 돌속에 갇히는 원리다. 1년이면 약 4천톤의 이산화탄소를 영구적으로 저장할 수 있다는 계산이다.

확장 가능하고 효과적인 기술

이 기술은 인류가 기후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또 다른 솔루션이 될 수 있다. 최근 유엔 IPCC 보고서가 인류를 위한 ‘코드 레드’를 발표했다.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지 못하면 전 지구적인 영향과 재앙을 피할 수 없다는 경고였다.

2009년 크리스토프 게발드와 함께 회사를 설립한 클라임웍스의 공동 CEO 얀 부르즈바허는 “오르카는 직접 공기포획 산업의 이정표로서 확장 가능하고 유연하며, 복제할 수 있는 청사진을 제공했다”고 말했다. 또 “이번 성공으로 향후 몇 년 동안 용량을 빠르게 늘릴 준비가 되었다. 파트너 회사인 마이크로소프트와 쇼피파이와 같은 회사와 함께 전 세계 탄소 포집공장을 확장할 준비가 되었다”라고 말했다.

장애물들?

시장에는 낙관하는 반응만 존재하는 것은 아니다. 올해 초 전자 회사인 IDTechEx에 의해 발표된 한 보고서는 “직접 공기 포획에 대한 낙관론에도 불구하고, 그 기술은 기후 변화에 의미 있는 영향을 미치는 규모에 도달하기 전에 여전히 해결해야 할 많은 장애물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기술이 기후 변화를 억제하는 데 사용될 많은 기술 중 하나일 수 있다”고 언급했다.

클라임웍스 외에도 비슷한 기술을 사용하는 다른 회사로는 실리콘 밸리에 기반을 둔 프로메테우스 연료 등이 있다. 프로메테우스 연료는 공기 중의 탄소를 가솔린으로 전환해 주유소에서 판매하여 화석 연료를 대체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또 다른 회사인 뉴라이트 테크놀로지는 탄소를 원자재로 격리시키고 있는데, 이것은 지속 가능한 제품을 만드는데 사용될 수 있으며 다양한 생필품을 제작할 수 있다고 한다.

Avatar

Yina

베지로그(Vegilog) 에디터입니다. 트위터 : @Vegilog 기사제보, 광고문의 : vegilog.com@gmail.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