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시민기획 프로그램 선보여

서울문화재단은 오는 9월부터 10월까지 시민기획단 23명이 직접 진행하는 ‘2021 시민기획:시민이 만든 14개의 프로젝트(이하, ‘프로젝트’)를 선보인다.

시민기획단은 오는 9월 1일 시민청 갤러리 전시 ‘605.2 희망은 어디에 넣어두었다’를 시작으로 10월 24일 온라인 캠페인 ‘와츠 인 마이 용기’까지 총 54일간 온·오프라인 프로그램을 펼친다.

지난 2014년부터 선발돼 올해로 8기를 맞이한 시민기획단은 시민 주체성 실현을 지향하며 시민청 프로그램의 기획과 운영에 참여해 왔다.

<전시>

605.2 ; 희망은 어디에 넣어 두었다. : 바로가기

쉼표섬 : 바로가기

유실물 카페 : 교차하는 삶 (추후 공지)

서울 아무개 응원소 : 바로가기

<워크숍>

나와 닮은 반려식물 찾기 프로젝트 : 나의 비밀정원 (추후 공지)

위로 대신 씨앗을 드립니다 : 바로가기

가족포스터 : 바로가기

마주본다방 (추후 공지)

<온라인>

엄마 말고, 김순자! : 바로가기

바끄로 나간 빈티지 : 바로가기

택배는 이야기를 싣고 : 바로가기

추억 그리기 (추후 공지)

와츠 인 마이 용기 (추후 공지)

내가 그린(Green) 테이블 : 바로가기

이번 프로젝트는 ‘교감’, ‘환경’, ‘기록’ 등을 주제로 전시, 워크숍, 온라인 방식을 통해 총 14개의 프로그램을 펼쳐 코로나 19 장기화와 일상의 무게로 지친 시민들에게 위로를 전하겠다는 취지에서 기획됐다.

캠페인, 웹진 등 온라인 매체를 활용한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엄마의 진정한 모습 찾기, 채식 실천 등 공존의 시대를 사유하는 주제들로 이뤄진 6개의 온라인 프로그램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실시간 라이브 방송을 통해 비대면으로 시민들을 만날 예정이다.

2021 시민기획 프로젝트에 대한 더욱 자세한 내용은 시민청 누리집(www.seoulcitizenshall.kr)과 시민청 인스타그램(www.instagram.com/simincheong)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 채식 음식점 리스트업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