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소매컨소시엄, 비건패션의 가이드라인 마련

영국 소매 컨소시엄(BRC)은 최근 영국 패션 업계에서 ‘비건’으로 판매되는 품목에 동물성이 전혀 없다는 것을 보증하기 위한 새로운 지침을 마련했다.

BRC는 패션 바이어들이 처음으로 비건 제품을 찾기 위해 이 기구의 인증을 통해 염색약, 왁스, 접착제를 포함한 모든 재료가 동물성 제품을 포함하지 않는 경우에만 비건이라고 표기할 수 있다는 새로운 규칙을 만들었다.

또한, BRC의 새로운 지침은 소매업자들이 제품이 비건이라는 사실만을 근거로 제품이 지속 가능하다고 주장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최근 민텔의 연구는 16세에서 24세 사이의 영국인들 중 3분의 2가 윤리적인 패션 선택을 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옷의 가격이 좋다거나, 최근 유행에 따르는 스타일이라는 것들이 충분하지 않습니다.”라며, “오늘날의 많은 젊은이들은 ‘애튼버러’나 ‘그레타’ 효과에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높고 빠른 패션의 부정적인 영향에 대해 훨씬 더 많이 인식하고 있다.”고 민텔 소매 분석가인 차나 바람은 말했다.

시대의 변화에 대한 신호로 작년에 영국 여왕은 그녀의 회고록에서 더 이상 동물 털 소재로 만들어진 옷을 입지 않겠다고 맹세했다.

Avatar

Yina

베지로그(Vegilog) 에디터입니다. 트위터 : @Vegilog 기사제보, 광고문의 : vegilog.com@gmail.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