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식에도 부는 식물성 바람

미국의 이유식 브랜드 거버(Gerber)가 식물성 유아 식품 시장에 뛰어들었다. 새로운 7개 제품은 유기농 유아용 간식 파우치, 콩, 야채, 과일에서 유래한 식물성 단백질로 만들어진 이유식 등이다.

이 새로운 라인은 거버가 식물을 기반으로 한 제품 트렌드를 활용한 제품인데, 이는 성인 뿐만 아니라 유아를 타겟으로 하고 있다. 2019년에 실시한 한 조사에 따르면, 자녀가 있는 가정의 81%가 식사에 식물성 단백질을 포함하고 있으며 18세 미만의 자녀를 둔 부모의 40%는 식물성 식품을 더 많이 포함하고 있다.

타룬 말카니 거버 사장 겸 CEO는 “부모들로부터 음식과 기후 가치에 맞는 식물성 단백질 옵션을 더 많이 원한다”며 “거버의 식물성 라인은 유기농 유아용 간식, 식사 등 여러 가지 기준에 맞는 영양을 제공합니다. 우리의 모든 제품은 탄소 중립 인증을 받았으며, 기후 변화에 대한 우리의 노력을 더욱 증진시키고 있다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라고 말했다.

이로운 식물성 식단

연구에 따르면 식물성 식이요법은 제2형 당뇨병, 특정 암, 심장병 발병 위험 감소 등 많은 건강상의 이점과 관련이 있으며, 식물성 식이요법은 삶의 모든 단계에 권장된다. 2016년 미국에서 가장 큰 10만 명의 의료 전문가들이 모인 영양 및 영양학 아카데미는 의학 저널에 식물 기반 식단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비건식단을 포함한 적절히 계획된 채식주의자는 건강에 좋고 영양학적으로 적절하며 특정 질병의 예방과 치료를 위해 건강상의 이점을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이 영양 및 영양학원의 입장입니다”라고 아카데미는 말했다. “이러한 식단은 임신, 수유, 유아기, 소아기, 청소년기, 노년기, 운동선수를 포함한 라이프 사이클의 모든 단계에 적합하다”는 발표다.

아이들이 식물성 식단에서 잘 자라도록 돕기 위해 거버는 2세 미만의 어린이들에게 건강한 식단의 일부로 콩류를 추천하는 새로운 미국 식이 지침서를 염두에 두고 병아리콩, 검은콩, 남색콩, 렌즈콩으로 만든 식물-맛 라인을 공식화했다.

네슬레

거버는 2007년 스위스 식품 대기업 네슬레에 인수되었다. 지난해 런던에서 열린 언론 행사에서 마크 슈나이더 네슬레 최고경영자(CEO)는 “모든 동물 단백질을 식물성 대체물로 대체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모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네슬레는 식물성 육류 대체품인 베이컨, 어썸 버거, 그리고 마인드풀 치킨등 유명한 채식주의 브랜드인 스위트 어스를 인수함으로써 그 목표를 향해 나갔다.

유럽 가든 고메 브랜드로 참치, 새우, 계란을 포함한 식물성 단백질을 출시한 스타트업 선다이알 푸드에 투자했다. 또 배양육 스타트업인 이스라엘의 퓨쳐 미트 테크놀로지스Future Meat Technologies에 투자하여 규제 승인이 이루어지면 배양육 제품을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스위스에서 가든고메 브랜드로 판매되는 첫 식물성 해산물 제품 부나를 출시했다. 그리고 세계에서 가장 큰 육류 생산업체 중 하나인 카길은 일본에 본사를 둔 편의점 체인인 로손과 함께 비건 가리비를 선보였다

국제적인 유통망을 가지고 있는 식품 대기업이 생각하는 식품사업의 미래는 식물성 제품이라고 생각하는 듯 활발하게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