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빙산이 남대서양으로 돌진중

영국 왕립 공군이 남대서양의 사우스 조지아 섬을 향해 움직이고 있는 세계에서 가장 큰 빙산의 이미지를 공개했다.

해외 언론에 따르면 ‘A68a’라고 이름 붙여진 이 빙산은 약 4천200㎢로 제주도(1천847㎢)의 두 배가 넘는 면적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2017년 이 빙산은 남극의 라르센 C 빙붕에서 떨어져 나와 현재 남대서양의 영국령 사우스조지아섬 연안에서 불과 150㎞ 떨어진 곳까지 접근했다.

지금까지 빙산 가장 가까이서 찍은 사진들은 영국에서 공개한 사진으로 전체 빙산의 깨진 틈과 떨어져나온 파편들이다. 빙산의 전체모습을 보려면 위성사진을 제외하곤 찍을 수 없다. 현지 정부는 지속적으로 빙산의 움직임을 관찰하고 있다고 밝혔다.

빙산이 움직임을 따라 조지아 섬 연안과 충돌할 경우, 펭귄과 물개 등 섬에 서식하는 동물들이 떼죽음을 당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실제로 2003년과 2004년 이 같은 일이 벌어져 펭귄과 물개 새끼들이 떼죽음을 당했던 일이 있다. 다행히 올해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여파로 운항중인 선박이 줄어 충돌 위험은 낮아졌지만 다른 위험은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 지난 달 영국의 조사국은 빙산이 야생동물들에게 미칠 영향이 매우 크다고 예측했다.

영국의 생태학제 게레인트 탈링은 “생태계는 물론 되돌아올 수 있고 또 다시 되돌아올 것이지만, 이 빙산이 섬과 부딪힌다면 어마어마한 생태학적 문제를 일으킬 수 있으며 육지의 포식자들의 사냥과 생존에 큰 위협이 되어 생태계가 무너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조사는 많은 수의 바다표범, 고래, 펭귄들이 남대서양 섬 해안에서 먹이를 먹고 산다는 것을 지적했다.

Avatar

Yina

베지로그(Vegilog) 에디터입니다. 트위터 : @Vegilog 기사제보, 광고문의 : vegilog.com@gmail.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