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프린터로 연어를 만드는 기술

스웨덴, 스페인, 덴마크의 유학생들이 최근 3D 프린터로 만들어진 연어를 개발했다.

2017년 박사과정 학생인 로빈 심사, 테레사 로텐뷔처, 하칸 귀르뷔츠가 의료기술 개발에 3D프린팅을 활용하는 작업을 함께 시작, 환경파괴적인 글로벌 어업을 대체할 지속가능한 대안을 만들겠다는 사명으로 식물성 수산물을 만드는 것을 성공했다. 이 프로젝트 이름은 ‘레전더리 비쉬’라는이름으로 버섯, 완두 단백질, 아가르 아가르, 오메가 3 리치 오일 등의 겔링제를 혼합하여 그들의 독점적인 기술로 붉은 고기와 하얀 결합 조직이 결합된 제품을 만들었어냈다. 이 팀은 또한 맛 전문가들과 함께 회와 훈제 로스와 같은 준비물에 사용될 수 있는 연어의 미묘한 맛을 재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식물을 기반으로 한 해산물 시장에서는 현재 어묵이나 버거 등 주로 비정형 제품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연어 필레등 더 복잡한 구조를 가진 제품은 현재 시중에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이 프로젝트 대표는 매체인 푸드내비게이터에 말했다. “기존의 압출 기술로는 달성할 수 없는 복잡한 구조의 해산물을 만들기 위해 3D 식품 인쇄를 활용해 제작할 수 있는 것이 우리의 기술이다.”고 밝혔다.

레전드 비쉬 프로젝트는 비엔나 임팩트 허브의 일부인 그린스타트 인큐베이터에서 21만 유로(23만7520달러)의 자금 지원을 받으며 최종 후보 자리를 노리는 10개 스타트업 중 하나이다. 이 학생들은 2022년 오스트리아에 본사를 두고 현지와 독일, 스위스에 제품을 고급 유통한 뒤 스칸디나비아 등 유럽 지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 팀은 연어 외에도 3D 프린터로 제작된 채식 참치와 청어를 개발할 계획이다.

전세계의 기업들은 모든 종류의 동물 제품에 대해 잔인하지 않은 대안을 제공하기 위해 채식주의 대체육 시장을 차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지난 주, 이스라엘에 본사를 둔 회사인 Everlideine Meat는 독점적인 식물성 혈액, 근육, 지방 제형을 조합하여 만든 비건 스테이크인 3D 프린팅 Alt-Steak을 올해 말 고급 레스토랑에서 출시한 후 2021년에 시장 유통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